美FOMC 이후 국내금리 상승 압력 높아져

금융시장 "한은, 11월 금리인상 단행 가능성 높아졌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11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시장 예상 대로다. 시장에선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FOMC 성명서 문구 변화에 주목했으나 특별한 변화는 없었던 것으로 평가한다. 미 연준에서 금리인상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국내 금리 역시 상승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8일(현지사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이틀간의 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금융시장 대다수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2.00~2.25%로 동결했다. 이날 금리 동결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고용시장은 계속해서 강해졌고 경제활동은 강한 속도로 확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성명은 올해 3번째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지난 9월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위원회는 추가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이 경제 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강한 고용시장 여건, 연준의 물가 목표치인 2%를 지지할 것으로 진단했다.

9월 FOMC에서는 투자가 강하게 성장했다고 표현했는데 이번에는 투자의 빠른 성장세가 완화됐다고 표현한 것 외에 특이사항은 없었다. 12월 금리인상을 포함해 여전히 점진적인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썸네일 이미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하건형 신한금융투자 이코노미스트는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연준의 통화정책 스탠스에는 변화가 없었기 때문에 시장은 연준의 통화정책을 매파적으로 해석한다"며 "성명서에서는 연준의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재확인됐다"고 분석했다.

안기태 NH투자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시장 참여자들이 10월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한 FOMC의 언급을 약간이나마 기대했지만 그런 부분은 관찰되지 않았다"면서 "실물경제에 충격이 발생되지 않는 한 FOMC는 점도표에 제시된 계획대로 금리를 올려나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안 이코노미스트는 이어 "점도표에 제시된 금리 인상 횟수를 전제로 두고 금융시장을 보는 것이 좀 더 합리적"이라며 "12월 금리인상은 거의 기정사실로 해석되고 내년 3월 금리인상도 유력하다"고 덧붙였다.

김유미 키움증권 이코노미스트도 "이번 FOMC에서는 금리 동결과 함께 성명서 톤이 거의 변하지 않았다"며 "일부에서는 지난달 주가 급락과 함께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짐에 따라 이에 대한 언급을 기대하기도 했지만 고려되지 않았다. 금융시장에서는 연준의 점진적인 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강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11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금리 역시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유미 이코노미스트는 "국내 기준금리는 추가적으로 대내외 증시가 불안하지 않는다면 11월 금통위에서 금융불균형 누적 해소라는 명분하에 한 차례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이에 국내 시장금리 역시 추가 하락보다는 소폭의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주가 급락 등에 한은 총재의 엇갈린 정책 시그널이 혼선을 주기도 했지만 한때 급락했던 주가가 반등하는 등 불확실성이 완화된 점을 고려하면 11월 금통위에서 한은의 금리인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