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에릭손과 맞대결서 먼저 웃다... 베트남은 흥분의 도가니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10년만의 우승에 성큼 다가선 베트남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박항서 감독(59)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일 필리핀 바콜로드의 파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4강전 1차전에서 필리핀에 2대1로 승리했다.

이날 베트남은 전반12분 응우옌아인득의 헤딩 선제골를 기록했지만 전반 추가시간 필리핀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대회 5경기만의 첫 실점이었다. 하지만 베트남은 후반 이른 시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3분만에 판반득이 골을 성공시켜 승리를 거머쥐었다. 2008년 이후 사상 두 번째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하는 베트남은 6일 홈 경기를 치른다.

썸네일 이미지
승리를 기뻐하는 베트남. [사진= 베트남 익스프레스]

명장 에릭손 필리핀 대표팀 감독과의 대결로 큰 관심을 모았던 1차전은 박항서의 승리로 끝이났다.

에릭손은 지난11월 6개월 단발 계약으로 필리핀 감독을 맡았다.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에서 필리핀 축구대표팀을 이끌며 또하나의 기적을 쏘겠다’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이번 패배로 필리핀 감독으로서의 첫 패배를 안았다. 베트남의 피파랭킹은 100위, 필리핀은 114위다.

베트남이 승리하자 베트남은 흥분의 도가니에 휩싸였다. TV나 스크린이 설치된 베트남 전역의 주점과 식당에는 팬들이 몰려 박항서호의 승리를 축하했다. 베트남 국기를 흔들며 오토바이와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승리를 기뻐했다. 여기에 태극기 응원도 빠지지 않았다.

박항서의 베트남은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4강에 올랐다.

또한 스즈키컵 조별리그서 4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했다. 본선에 참가한 10개국 중 조별리그에서 무실점을 기록한 국가는 베트남이 유일하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