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지 파워블로거·SNS 활용해 농식품 수출 박차

농식품부, 농식품수출 전략회의 개최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가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현지 파워블로거나 SNS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6일 이재욱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농식품 수출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올해 수출 지원사업 성과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수출시장 다변화, 통합조직, 미래클 사업 등 8개 지원 사업에 참여한 업체와 청년들로부터 사업별 성과와 한계, 개선방안을 청취하고 내년도 수출지원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썸네일 이미지
CU 중국 모바일페이 결제 [사진=BGF리테일]

농식품부는 내년부터 QR코드를 통한 'O2O 판매채널' 구축, 중국 파워블로거인 왕홍을 활용한 SNS 홍보 등 온라인‧모바일을 통한 수출 지원정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신선농산물 수출을 위해 통합조직을 육성하고 해외 상설판매관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재욱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농가소득 증진에 수출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사업에 직접 참여한 생산자·수출업체 및 청년 등의 의견을 충분히 검토해 내년도 수출 지원사업을 보다 내실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