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대차그룹, 수소차 리더십 강화…2030년 연 50만대 생산

기사등록 :2018-12-11 14:30

중장기 로드맵 'FCEV 비전 2030' 공개…7조6000억 투자
정의선 수석부회장 "수소경제의 '퍼스트무버'로서 수소사회 이끌 것"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2030년 수소전기차 연간 50만대,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연간 70만기 생산이라는 목표를 밝혔다.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제2공장 신축에 나서는 등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확대 구축해 글로벌 수소전기차 리더십을 지속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11일 현대모비스 충주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제2공장 신축 기공식에서 시삽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길형 충주시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순. [사진=현대차]

현대차그룹은 11일 충북 충주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공장에서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생산 확대를 위한 제2공장 신축 기공식을 열고, 수소 및 수소전기차 중장기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공개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조길현 충주시장을 비롯한 정·관계 및 지자체 인사들과 모토닉, 유니크 등 수소전기차 부품 협력사 관계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기공식 인사말에서 "수소전기차의 연관 산업 파급효과가 큰 만큼협력사와 동반투자를 통해 미래차 산업의 신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현대차그룹은 머지않아 다가올 수소경제라는 신산업 분야의 '퍼스트무버'로서 수소사회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장이 완공되면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은 연 3000대 규모에서 오는 2022년 약 13배 수준인 연 4만대 규모로 확대된다. 현대차그룹은 추가 투자를 진행해 오는 2030년까지 생산 능력을 70만대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FCEV 비전 2030에 따르면 오는 2030년 현대차그룹은 국내에서 연 50만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협력사와 연구·개발(R&D) 및 설비 확대 등에 총 7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5만1000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방침이다.

우선 1단계 목표로 2020년까지 수소전기차 생산능력을 1만1000대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2년 동안 3000억원의 투자를 단행해 총 1300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협력사의 수소전기차 사업 확장과 시장 수요 대응을 위한 자금을 지원한다. 수소전기차 넥쏘 증산과 연계해 투자를 확대하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최대 44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수소 연료전지시스템의 외부판매로 수소사업 글로벌 다각화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타 완성차, 선박, 철도, 지게차 등 운송분야, 전력 생산 및 저장 등 발전분야를 대상으로 공급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 기준 연간 약 20만기의 연료전지시스템 외부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