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친정' 복귀한 上王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GBC사업 속도내나

기사등록 :2018-12-12 15:08

현대차그룹 현대건설에 힘 실어줄 듯..과거 현대건설 인수 주도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현 박동욱 사장 윗자리에 앉게 된 정진행 신임 현대건설 부회장의 '미션'은 그룹의 숙원사업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한국전력사옥부지에 짓는 GBC사업 추진으로 꼽힌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2일 현대차 전략기획담당 정진행 사장을 현대건설 부회장으로 선임했다. 현대건설에서 신입시절을 지낸 정 사장이 7년만에 부활한 부회장이 돼 '친정'으로 복귀한 것이다.  

정 부회장은 과거 현대건설 인수 당시 현대차 태스크포스팀(TF)에도 참여해 현대건설 인수를 주도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11년 3월 현대차 전략기획과 홍보담당 사장으로 승진했다. 더욱이 현대차그룹에선 이번 인사를 통해 현대건설에 힘을 실어주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정진행 신임 부회장은 1955년 태어나 서강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1979년 현대건설에 입사했다. 이후 현대자동차로 옮겨 아태지역본부장, 유럽총괄법인장을 거친 뒤 2011년 사장으로 승진해 그룹 전략기획담당을 맡고 있다.  

건설업계에선 이번 정 부회장의 복귀로 장기간 표류하고 있는 서울 강남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프로젝트 사업에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 박동욱 사장이 여전히 건재함을 감안하면 '상왕' 정진행 부회장은 그룹의 숙원사업인 GBC사업을 진두지휘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GBC사업에서 현대건설의 영향력도 커질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GBC사업의 단순시공만 맡을 예정이었으며 사업 방향성은 그룹에서 결정할 것으로 예측됐다. 

GBC사업은 정부 부처간 이견으로 4년이 넘도록 표류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4년 9월 한전의 서울 삼성동 부지를 10조5500억원에 사들인 후 GBC 건설을 추진했다.

GBC는 지하 7층~지상 105층에 이르는 초고층 빌딩(569m)이다. 시공사는 현대건설이다. 공사비용만 3조원 규모다 보니 현대건설로선 GBC건립이 최대 현안이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은 현재 '재무통'으로 알려진 박동욱 사장과 함께 현대건설 사업 운영과 실적 개선 과제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전반적인 건설경기 침체와 해외수주 감소로 현대건설의 지난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37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3% 감소했다. 현대건설은 올 3분기 누적치가 70%가 안돼 3년 연속 1조클럽 가입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