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KAI, 인도네시아와 KFX 공동개발에 탄력

기사등록 :2019-01-02 17:10

인니 국방부, KFX 개발 분담금 1320억원 송금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한국형전투기사업(KFX) 분담금을 송금받았다. 인니의 사업철수 우려를 지우고 사업 진행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KAI가 인도네시아 국방부와 공동개발 중인 한국형전투기(KFX) 형상. [사진=KAI]

KAI는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KFX 체계개발 분담금 1320억원을 송금받았다고 2일 밝혔다.

KAI 측은 이번 분담금 입금으로 인니 KFX 사업철수 등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인니 측 참여가 활발히 이루질 것으로 기대된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9월 한-인니 양국 정상회담 이후 인니 고위층 면담, KFX 공동개발 협력 강화방안 논의 등 한국 정부의 외교적 지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말 인니를 방문한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 일행은 의원 외교를 통해 양국 간 방위산업 협력강화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KAI는 지난해 12월 6일 인니 현지에서 정부 인사를 대상으로 개발 공유회를 개최해 인니 PTDI-KAI 엔지니어가 공동으로 KFX 개발현황을 공유했다.

KFX 개발에 참여 중인 인니 엔지니어는 28명이었으나, 공유회 이후 총 72명으로 증가했다. 올해에는 최대 150여명의 엔지니어가 설계와 시제작에 참여할 계획이다.

KAI 관계자는 "공유회를 통해 상호간 신뢰회복은 물론 KFX 사업에 대한 인니의 참여 의지를 확인했다"며 "인니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KFX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