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기아차, 감성주행 핵심기술(READ) 공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기아자동차가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R.E.A.D. 시스템)’을 공개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READ'는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차 안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이 시스템에는 인공지능(AI)의 머신 러닝 기술과 고도화된 카메라 및 각종 센서, 차량제어 기술이 결합됐다.

READ 시스템을 갖춘 차량은 대시보드에 있는 얼굴 인식 센서가 운전자의 표정을 인식해 감정 정보를, 스티어링휠에 적용된 전극형 심전도 센서가 심장 박동수와 피부 전도율을 비롯한 생체 정보를 추출한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기아자동차]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