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노후 준비? 퇴임 앞둔 알리바바 마윈 회장 항저우에 술집 개업

기사등록 :2019-01-09 14:19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올 가을 퇴임을 앞둔 마윈 회장이 술집을 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이 항저우(杭州)에 술집을 개업했다는 소식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8일 중국 인터넷 매체 소후(SOHU)에 따르면 마윈 회장은 지난 7일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중국 항저우에 ‘HHB MUSIC HOUSE’라는 술집을 개업했다.

이날 개업식에서 마윈은 “사람들과 함께 좋은 음악과 술을 즐기며 교류를 갖기 위한 공간이지 영리 사업을 위해 만든 것이 아니다"라며 설립 배경을 밝혔다.  

7일 'HHB MUSIC HOUSE’ 개업식에 참석한 마윈의 모습 [사진=바이두]

마윈이 차린 술집 ‘HHB MUSIC HOUSE’는 ‘’Happy Honey Badger’의 줄임 말로 ‘행복한 벌꿀 오소리’란 의미다. 벌꿀 오소리는 중국어로 핑터우거(平頭哥)로 부른다. 술집 로고(logo)도 핑터우거이다. 

마윈은 지난 2018년 알리바바 산하의 반도체 회사를 설립할 때도 핑터우거란 이름을 지은 바 있다. 이렇게 지은 이유는 세상에서 제일 겁도 없는 동물인 핑터우거의 용맹함이 마음에 들어서라고 한다. 

이날 개업식에는 중국 유명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중국 유명 MC 왕한(汪涵)을 비롯해 작곡가 가오샤오숭(高曉松), 대만 MC 차이캉융(蔡康永)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마윈은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미모의 한 여성과 함께 듀엣곡 ‘광도지련(廣島之戀)’을 열창해 현장 분위기를 띄웠다.

‘HHB MUSIC HOUSE’는 항저우 마스(瑪氏) 엔터테인먼트라는 회사가 운영하며, 회사 주주는 모두 알리바바에 재직 중인 고위 인사들로 구성됐다. 여기에 마윈은 주주로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eunjoo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