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급부터 실속형까지…특급호텔 설 선물세트도 '각양각색'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국내 특급호텔이 설 연휴를 앞두고 본격적인 설 선물세트 판매에 돌입했다. 올해는 양극화된 소비 트렌드에 맞춰, 10만원 이하의 저렴한 선물부터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초고가 상품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상품을 구성해 선보인다.

롯데호텔은 최소 3만원대부터 최대 3900만원까지 폭넓은 가격대의 설 선물세트를 판매한다. 부정청탁금지법에 맞춰 10만원 이하 실속형 선물을 대거 선보인다. 기순도 참기름과 장세트(8만원), 팔각 프리미엄 멸치 세트(7만5000원), 트리플 허니 세트(6만원) 등이 대표적이다.

5만원 이하 호텔 선물세트도 마련됐다. 롯데호텔 울산에서는 명품 천일염 세트(3만5000원)를 최저가에 선보이며 롯데호텔 서울에서는 4만원짜리 더솔트 프리미엄 3호 세트를 출시했다.

썸네일 이미지
롯데호텔 설 선물세트 자체 침구브랜드 해온(he:on) [사진=호텔롯데]

롯데호텔 자체 침구 브랜드인 ‘해온(he:on)’의 베개, 이불, 종합세트 등 단독 판매 PB상품도 눈에 띈다. 주류 선물 세트로는 5만원짜리 와인 2병 세트부터 3900만원의 프리미엄 코냑 `루이 13세 제로보암`까지 다양한 가격대로 준비했다.

신라호텔은 이번 설 명절을 앞두고 농축수산물로 구성된 ‘신라진품’을 선보인다. 굴비, 전복 등 최고급 수산물부터 실속형 선물세트까지 고객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올해는 전라북도 군산의 특산 수산물인 ‘반건조 박대 설 선물세트(1.6kg·23만원)’를 처음으로 출시했다. 이 외에도 280만원짜리 명품 굴비세트 등 10종의 다양한 수산물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10만원 이하의 가격대의 실속 선물세트도 5종 출시했다. 국내산 유기농 쌀을 주원료로 사용한 ‘우곡주 에디션’은 5만원에 판매해 가격 문턱을 낮췄다.

썸네일 이미지
신라호텔 반건조 박대 선물세트[사진=호텔신라]

신세계조선호텔은 호텔 라이프스타일을 집에서도 경험할 수 있도록 호텔 타월세트와 디퓨저 등 호텔에서 사용하는 리빙 상품을 출시해 눈길을 끈다.

최고급 원단으로 제조된 ‘조선호텔 타월 세트’(6만5000원부터)‘와 조선호텔 객실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향기를 담은 ‘몰리스 블랑 디퓨저(13만원)’는 실용적인 선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신세계조선호텔 역시 10만원 이하의 상품부터 1200만원의 최고가 선물인 샤또 페트루스 와인 등 다양한 가격대로 설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박준현 RSP 파트장은 “올해 설 선물은 건강을 중시하는 현대 소비자 니즈에 맞춰 호텔에서 사용하는 고품격 원재료를 선물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밝혔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는 보양식 선물 세트를 선보인다. 중식당 금룡에서는 해삼, 전복, 자연송이 그리고 생선 부레를 뜻하는 사보(四寶)를 주재료로 12시간 이상 정성껏 고아 쪄내는 사보탕(36만원)을 내놓는다. 특히 올해는 숯불갈비 전문점 명월관에서 프리미엄 갈비탕 선물세트(11만3000원)를 출시했다.

썸네일 이미지
신세계조선호텔 몰리스 블랑 디퓨저[사진=신세계조선호텔]

이처럼 특급호텔들이 가성비 좋은 저가 선물세트부터 초고가 상품까지 폭넓은 가격대로 상품을 구성한 까닭은 소비가 양극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3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소득 하위 20% 가계의 월평균 소득은 전년 동기대비 7.0% 감소한 반면, 상위 20%의 소득은 오히려 8.8% 늘어났다. 소득분배 격차가 소비 격차로 이어지며 소비 양극화 현상도 심화되고 있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호텔 선물세트의 경우 고소득층은 가격대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구매하는 만큼, 이들을 겨냥한 초고가 상품을 강화했다”며 “이와 동시에 실속과 품격을 갖춘 합리적인 가격대의 선물세트도 출시해 더 많은 고객군을 확보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