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준비? 알리바바 마윈, 작년에만 4차례 계열사 지분 처분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회장이 작년 한 해 총 4차례나 계열사들의 지분을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9월 회장직에서 물러나기 위한 사전 준비로 전문가들은 풀이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 [사진=바이두]

9일 중국 매체 넷이즈에 따르면, 마 회장은 2018년 1월, 5월, 7월, 12월 총 4차례에 걸쳐 알리바바 산하 계열사들의 지분을 처분했다. 해당사는 각각 ▲저장(浙江)톈마오인터넷유한공사 ▲항저우(杭州)알리과기유한공사 ▲알리클라우드컴퓨팅유한공사 ▲항저우(杭州)알리바바광고유한공사이다.  

이에 대해 알리바바 측은 작년 7월 연간 보고서 내용과 같이 가변이익실체(VIEㆍVariable Interest Entities) 소유권 구조에 대한 조정일 뿐이라고 밝혔다. VIE란 해당 기업과 지분 관계는 없지만, 계약을 통해 그 기업의 경영권을 행사하는 것을 말한다.

알리바바 VIE 소유권 구조 조정의 핵심은 창업자이자 회장인 마윈과 공동 창업자인 셰스황(謝世煌)의 지배권을 줄이는 대신 알리바바 파트너와 고위 인사들이 지분을 공동 소유하는 데 있다. 특정인에 좌우되는 경영 리스크를 회피하기 위해서다.  

이런 가운데 올 초 중국 주요 매체들이 마 회장이 핵심 계열사인 타오바오의 지분을 전량 처분했다고 일제히 보도했으나, 알리바바 측은 성명을 통해 “지분을 처분한 적도 없으며 향후 그럴 계획도 없다”고 공식 부인했다.  

당시 상하이증권보 등 매체는 마 회장과 셰스황 창업자가 타오바오의 법인 ‘저장(浙江)타오바오인터넷유한공사’의 지분을 모두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타오바오의 주주는 마 회장의 후계자 장융(張勇) 등 알리바바 고위 인사 5명이 공동 소유하고 있는 ‘항저우(杭州)전시(臻希)투자관리공사’로 변경됐다고 전했다. 

작년 9월, 마윈은 1년 후인 9월 알리바바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 교육 등 사회 공헌 사업에 헌신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eunjoo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