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삼성 LG 꼼짝마' 중소형 OLED 시장 탈환 중국기업 전방위 공세

기사등록 :2019-01-10 17:30

11개 지역에 OLED 생산 설비 구축
2020년 OLED 빅 5중 중국이 3곳 석권

[서울=뉴스핌] 정산호 인턴기자 = 중국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제조사들이 중국 11곳에 생산라인을 추가하고 한국 업체들이 독점하고 있는 OLED 시장에 도전 중이라고 타이완(臺灣) 매체가 보도했다.

1월 9일 타이완 매체 왕바오(旺報)는 한국 삼성과 LG의 중·소형 패널 분야 투자가 줄어든 틈을 타 징둥팡(京東方)을 비롯한 중국 OLED 패널 생산 업체들이 시장 탈환에 나섰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의 OLED 패널 사업 지원정책에 발맞춰 이미 중국 11개 지역에 생산설비를 추가했거나 신설 중이라고 밝혔다.

중국 업체들은 2019년에 OLED 시장에서 삼성과 LG의 독점체제를 무너뜨리는 것을 목표로 전방위 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왕바오는 밝혔다.

리서치 업체 IHS에 따르면 2020년 중국 시장에서 삼성의 OLED 디스플레이 점유율을 52%로 예상했다. 중국 기업인 징둥팡(京東方)이 15%를 차지하며 2위로 올라서고 LG가 11%로 3위, 톈마(天馬)와 화싱광뎬(華星光電)이 6%와 5%로 4위와 5위를 차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 업체들은 삼성과 LG가 차세대 OLED 패널에 투자역량을 집중하는 틈을 노려 시장지분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chu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