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폼페이오, 오바마 중동 정책 강력 비난…반이란 캠페인도 지속

기사등록 :2019-01-11 06:22

"오바마 중동 정책 오판…결과는 끔찍"…트럼프 정책은 '자화자찬'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중동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버락 오바마 전 정부의 중동 정책을 강력히 비난하는 한편, 이란이 중동 최대 위협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10일(현지시각) CNN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이집트 카이로 아메리칸대학교(AUC)에서 연설에 나선 폼페이오 장관은 오바마 전 대통령의 2009년 연설을 언급하면서 그가 “근본적인 오판”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 장관은 “그(오바마)가 미국과 이슬람 세계가 ‘새로운 시작’을 필요로 한다면서 여러 오판을 제시했는데, 그 결과는 끔찍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급진적인 이슬람주의의 잔인함과 집요함을 과소평가한 점, 화학 무기를 사용한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저지하지 못한 점 등을 언급하며 오바마 정권이 여러 실수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 24개월이라는 시간 안에 미국이 중동에서 '선(善)의 힘'이라는 전통적 역할을 되찾았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현 정권의 중동 정책을 높게 평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우리의 목소리를 재발견했으며, 우리의 관계도 다시 세우고 있으며, 잘못된 적들의 접근 시도는 차단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함께 이뤄낸 성과들을 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성과들로 미국의 이란 핵협정 탈퇴, 대이란 제재 부과, 예루살렘으로의 미 대사관 이전 등을 언급했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중동 순방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의 위험성을 거듭 강조했는데, 이날 역시 마찬가지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과의 핵 합의가 잘못된 약속이었다면서 "이란 정권이 현재의 길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중동이 안전과 경제 발전, 꿈을 이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카이로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도 폼페이오 장관은 고통받은 시리아 국민들에게 평화와 안정을 가져다줘야 한다면서 시리아에서 이란 병력을 모조리 몰아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동지역 국가들에 반이란 진영에 합류할 것을 촉구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