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1월 1~10일 수출 전년비 7.5%↓…반도체 수출 27.2%↓

기사등록 :2019-01-11 09:27

관세청, 1~10일 수출입 현황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새해 수출이 반도체 영향을 받아 감소세로 출발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은 127억달러로 전년대비 7.5% 감소했다. 조업일수(7.5일)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액은 16억9000만달러로 마찬가지로 전년대비 7.5% 감소했다.

수출 감소세 출발은 반도체 영향이 컸다. 반도체 수출은 지난 10일까지 21억2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7.2% 감소했다. 아울러 석유제품(8억2000만달러)과 선박(5억8000만달러)도 각각 26.5%, 29.7% 감소했다.

반면 승용차 수출액은 7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27.7% 증가했다. 같은 기간 무선통신기기(6억달러)와 자동차 부품(5억8000만달러)은 각각 23.5%, 20.2% 증가했다.

2019년 1월 1~10일 수출 현황 [자료=관세청]

국가별로 보면 미국(36.6%)과 유럽연합인 EU(19.6%), 캐나다(99.5%) 등이 늘었지만 중국(15.1%), 베트남(5.5%), 일본(1.0%), 중동(40%) 등에서 줄었다.

관세청 관계자는 "10일까지 수출 감소는 반도체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면서도 "월별 실적이 나올 때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1~10일 수입은 145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6.8%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제조용 장비(69.7%), 원유(23%), 승용차(22.2%), 정밀기기(17.6%)에서 크게 줄었다. 가스와 기계류는 각각 5.1%, 0.7% 증가했다.

지난 10일까지 무역수지는 18억8500만달러 적자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