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 전월세환율 6.1%..역대 최저 기록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전국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이 6.1%을 기록했다. 지난 2011년 통계를 작성한 이래 역대 최저치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월세전환율이 평균 6.1%로 전월대비(6.2%) 0.1% 하락했다.

전월세 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이 수치가 낮으면 세입자들의 전세 대비 월세 부담이 작다는 뜻이다.

썸네일 이미지
[표=한국감정원]

전월세전환율이 높아지면 전세 보증금 대비 월세 부담이 커지고, 떨어지면 그 반대다. 전월세 전환율이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는 것은 집주인들의 월세 수입과 세입자들의 월세 부담이 낮아졌다는 뜻이다.

최근 입주 물량과 갭투자자들이 내놓은 전세 매물이 동시에 몰리면서 전세 시장이 약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는 4.7%로 전월과 같았다. 연립·다세대(5.7%)와 단독주택(7.5%)은 각각 0.1%p(포인트) 떨어졌다.

광역시도별로 전월세 전환율은 서울이 5.3%로 가장 낮았다. 그 뒤를 부산(6.5%)·대구(7.2%)·인천(6.5%)·광주(6.9%)·세종(5.6%)·경기(6.3%)가 이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