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덱스터스튜디오 인수설 부인…"다양한 협력 방안 검토 중"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CJ ENM이 덱스터스튜디오 인수설을 부인했다.

CJ ENM은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당사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처럼 ㈜덱스터스튜디오의 인수를 추진 중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당사는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 및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이미지
김용화 감독 [사진=뉴스핌DB]

이날 한 매체는 CJ ENM이 김용화 감독이 수장으로 있는 영화 제작사이자 시각효과 업체(VFX)인 덱스터 스튜디오를 인수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CJ ENM 측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으며,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CJ ENM에 덱스터스튜디오 인수 관련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