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회사채에 8200억 몰려...경쟁률 2.73대1

3000억 모집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미래에셋대우 회사채에 8200억원의 주문이 몰렸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가 11일 실시한 3000억원 어치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8200억원의 주문을 확보했다. 경쟁률은 2.73대1.

썸네일 이미지
서울 을지로 미래에셋대우 사옥 모습 <사진=미래에셋대우>

3년물 1000억원 모집에 4500억원, 5년물 1500억원 모집에 2200억원, 7년물 500억원 모집에 1500억원의 주문이 각각 들어왔다.

채권업계 관계자는 "미래에셋대우가 연금에 그 동안 공을 많이 들였는데, 이번 수요예측에서 큰 힘이 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회사채 발행조건은 3년물 '개별민평 -15bp~+10bp', 5년물 '개별민평 -15bp~+15bp', 7년물 '개별민평 -15bp~+15bp'에서 결정된다. 주관회사와 협의로 최대 5000억원 한도로 증액 발행할 수 있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