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킨타나 "남북 철도연결 사업에서 北 노동자 노동기준 합의해야"

기사등록 :2019-01-11 20:12

"김정은 신년사, 경제·사회 어려움 인정…인권문제 해결 실마리"
"北 인권상황 변하지 않아…착취성 노동·강제퇴거 만연"
"조성길, 사라지기 전 교체 계획 있다고 들어…망명 신청 권리 있어"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Tomas Ojea Quintana)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11일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에서 남북이 북한 노동자의 노동기준을 합의해야한다는 뜻을 밝혔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에 대해 "철도 사업에서 건설을 할 때 북측 노동자들이 할 때 어떠한 노동 기준이 적용될 것인가를 분명히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인권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보였다면서도, 최근 북한 내 인권상황이 나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지도자가 신년사에서 '인민생활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것은 당과 국가의 제일가는 중대사'라고 언급한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경제 및 사회적 어려움을 인식한 것으로, 이러한 인식이 문제 해결점을 마련하는 첫 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 내 인권 상황은 현실적으로 전혀 변하지 않았으며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방한 기간 만난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은 나라 자체가 감옥"이라고 표현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주민들은 예외 없이 착취성 노동에 시달리고 있으며, 개발이라는 미명 하에 강제퇴거를 당하는 등 인권 침해를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지난 7일 방한해 4박 5일간 탈북자와 통일부 관계자 등과 만나 북한 인권정보를 수집했다.

최근 서방국으로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에 관해서는 "내가 이탈리아 정부에 요청해 제공 받은 사실관계는 그가 사라지기 전에 이미 다른 대사대리로 교체될 계획이 있었다는 것"이라면서 "모든 이들은 망명을 신청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대북제재로 북한 주민의 상황이 악화됐으며, 대북제재 문제를 이른 시일 안에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대북) 제재가 북한 주민의 사회경제적 상황을 나쁘게 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면서 "제재 문제를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나원에서 만난 탈북자들에 유엔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더니 '식량을 제공하고 도와주는 기관'과 '제재로 주민 생활이 어려워지게 한 곳'이라는 엇갈린 답이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go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