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아시안컵] 한국, 키르기스스탄 꺾고 16강행... 벤투 “가슴 졸인 경기”

기사등록 :2019-01-12 05:56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축구가 이번에도 빈약한 공격력으로 16강에 진출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피파랭킹 53위)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서 키르기스스탄(91위)를 상대로 김민재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승리했지만 빈약한 경기력을 보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필리핀과의 1차전서 황의조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이긴 벤투호는 조별리그 2연승(승점 6)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한국은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골대만 세 차례나 맞췄고 1차전에 이어 이번에도 패스 미스를 남발했다. 

C조에서 한국은 중국(승점 6·골득실 +4)에 이어 조 2위를 기록했다. 벤투호는 16일 중국(76위)과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따라 조 1위가 결정된다.

중국은 한국을 상대로 무승부만 거둬도 조1위를 유지하는 반면 당초 조1위를 목표로 한 한국은 반드시 이겨야만 조1위를 차지 할수 있다. 조 1위로 올라가면 토너먼트에서 일본과 이란과의 결승 대결을 피할 수 있다.

벤투 감독도 아쉬운 경기였다고 평했다.
그는 공식인터뷰에서 “선수들의 경기력이 썩 좋지 않았다. 득점 기회를 많이 만들면서 일찍 승부를 결정할 수 있었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막판까지 가슴을 졸이며 경기했다. 손흥민의 능력은 모두 잘 알고 있고, 최근 몸 상태도 좋다. 합류하고 나면 언제 경기에 나설지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EPL) 맨유와의 경기후 합류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도 빈약한 득점력을 보였다고 평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