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러일, 평화조약 교섭 본격 스타트...22일 아베·푸틴 정상회담

기사등록 :2019-01-15 10:21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평화조약체결을 위한 일본과 러시아의 교섭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갖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오는 22일 모스크바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지난해 말 아베 총리와 푸틴 대통령이 양국 외무장관을 조약 교섭의 책임자로 하는 새로운 틀에 합의한 후 첫 번째 만남이다. 15일에는 모리 다케오(森健良) 외무심의관과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이 실무 교섭 대표로 참석하는 차관급 협의가 진행된다.

14일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가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 맨 앞)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오른쪽 맨 앞).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양측 외무장관 회담은 러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교섭의 진전을 모색하는 자리였지만, 러시아 측이 북방영토 문제를 놓고 강경한 자세를 보이면서 향후 교섭이 난항을 겪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회의 모두에서 고노 외무상은 “평화조약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를 진전시키고 싶다”며 “러일 간에는 아주 큰 잠재력이 있다. 이를 최대한으로 끌어내는 러일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라브로프 장관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쿠릴열도(북방영토)의 주권은 러시아에 있다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다. 이를 일본 측이 인정하지 않는 한 교섭의 진전은 곤란하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또 “일본이 국내법에서 ‘북방영토’라고 규정하고 있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명칭 변경도 압박했다.

나아가 아베 총리가 북방영토 반환을 전제로 러시아인 주민들에게 귀속 변경에 대한 이해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에 대해 “일본의 주장을 명확하게 전달했다. 일치하지 않는 부분도 물론 있지만, 쌍방이 협의를 진행하는 가운데 일치하는 부분을 찾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의 다른 관계자도 회담 후 “일본의 법적 입장에는 변경이 없다”고 말했다.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