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아시안컵] 손흥민 혹사 논란 남긴 중국전... 한국, 조1위로 16강행

기사등록 :2019-01-17 00:21

황의조의 PK골·김민재 헤딩골
중국 2대0으로 꺾고 C조 1위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승리보다 프리미어리거 손흥민의 부상 걱정이 컸던 경기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피파랭킹 53위)은 16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 중국(랭킹 76위)를 상대로 황의조의 PK골과 김민재의 헤딩골로 2대0으로 승리, 조1위가 됐다.

벤투 감독은 지난 14일 프리미어리그(EPL) 맨유전 이후 합류한 손흥민을 선발로 기용, 조1위로 진출했다. 한국은 이미 2연승(1차전 필리핀전 황의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 김민재 결승골)으로 16강을 확정했다.

손흥민은 중국전에서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 출격,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운 벤투 감독은 그의 페널티킥으로 얻은 PK 상황서 황의조의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중국은 경기 내내 손흥민을 상대로 거친 파울을 했다.

후반에도 손흥민은 ‘쿵푸 축구’에도 불구하고 김민재의 골을 어시스트, 골의 출발점 역할을 했다. 하지만 리그 경기 이후 이틀만에 출전한 손흥민은 85분간이나 소화, 혹사 논란을 남겼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최적의 경우의 수를 ‘한국 탈락’, 최악의 경우의 수를 ‘손흥민 부상’으로 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토트넘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이 왼쪽 발목 인대가 손상으로 3월 초에나 복귀하기 때문이다.

당장 ‘해결사’가 없는 토트넘에서 손흥민마져 부상을 당한다면 돌이킬 없는 상황에 직면한다. 또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빠진 상황에서 더 좋은 활약을 한 바 있어 이래저래 아시안컵은 토트넘에게 ‘뜨거운 감자’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 최전방공격수에 황의조, 이청용, 손흥민, 황희찬이 공격2선,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포진했다.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구축하고 골대는 김승규가 맡았다.

리피 감독이 이끄는 중국은 전진 수비를 하며 한국의 빌드업을 먼저 차단한 후 역습을 노리겠다는 전술로 임했다. 손흥민은 수비수 3~4명을 끌고 다녔고 원톱 황의조는 빈틈을 노렸다. 이청용도 공수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소화했다.

황의조는 손흥민이 얻어낸 PK 상황서 침착하게 상대 골망을 갈랐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전반 8분 손흥민 왼쪽에서 코너킥을 정확하게 올려 김민재에게 배달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한국은 전반11분 중국이 손흥민의 발목을 차는 태클을 범해 페널티킥 기회를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의조는 한템포를 늦춘 후 전반 14분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황의조의 A매치 6호 골이자 이번 대회 두 번째 골이다. 전반 22분 황의조의 강력한 슛은 골대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줬다.

이후 중국은 한국을 거세게 몰아 부쳤지만 포백은 세컨볼을 제대로 못 다루는 등 고질적인 문제를 여전히 드러냈다. 하지만 중국은 전반 23분 다시 손흥민에게 파울을 범했다.

전반을 1대0으로 마감한 벤투 감독은 후반에도 손흥민을 뛰게 했다. 당초 손흥민의 선발투입으로 2골 이상으로 점수를 벌리려던 계획이 틀어진 탓이었다,

추가골의 출발도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이 왼쪽 코너에서 문전에 있던 김민재에게 미이 약속이라도 한듯 정확하게 공을 건넸다. 후반6분 지난 키르기스탄전에서 골을 넣은 김민재는 순식간에 수비수 3명을 훌쩍 뛰어 올라 골을 터트렸다. 전반전 중국의 거친 수비에 잠시 몸을 도사린 손흥민은 후반 들어 빠른 스피드로 중국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속도와 움직임을 예측하지 못한 중국은 순간 당황, 넋을 놓는 모습을 보였다.

벤투 감독은 후반 중반이후 황의조와 이청용만을 교체했다. 손흥민은 후반 42분 구자철과 교대했다. 중국 프로축구팀 감독으로 실패를 맛본 벤투 감독은 대표팀 사령탑으로 중국을 상대로 A매치에서 승리했다. 하지만 ‘손흥민 한명에게만 치중한 축구’라는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중국전 이전 벤투호는 각각 1골씩만을 기록했다. 

추가골을 터트린 김민재가 손흥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