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종합] 현대·기아차, 미국서 16만8000대 리콜…“엔진화재 위험성"

기사등록 :2019-01-17 08:18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현대 및 기아차가 16일(현지시간) 미국서 약 16만8000대 차량을 리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고압 연료파이프의 결함으로 연료가 새어나와 엔진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사측은 지난 2017년에 리콜했을 당시 엔진 교체 과정에서 고압 연료파이프에 손상이 갔거나 제대로 설치되지 않았을 수 있다며, 엔진 화재 위험성으로 다시 리콜하게됐다고 밝혔다.

기아차의 리콜 대상은 총 6만8000대로 2011~14년식 옵티마와 소렌토, 스포티지이며 현대차는 2011~14년식 쏘나타와 2013~14년식 산타페 스포츠 차량을 포함한 총 10만대다.

현대차는 지난 리콜 때 엔진 교체 과정 문제로 인한 어떠한 엔진화재 발생을 보고 받지 않았다고 말한 반면, 기아차는 이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현대 및 기아차는 미국 내 판매된 차량 약 370만대에 대한 경보 센서를 설치하는 등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크 센서’는 운전자에게 엔진 결함 가능성을 알린다.

기아차는 20% 정도의 차량이 이미 이 시스템 업데이트를 받았다고 알렸다. 

지난 2015년에 현대차는 엔진결함으로 자동차가 급정거할 수 있다며 총 47만대의 미국 쏘나타 세단을 리콜했다. 당시 같은 “세타2(Theta II)” 엔진을 사용했던 기아차는 리콜하지 않았다.

이후 2017년 3월에 현대차는 기존의 리콜에서 세타2 엔진을 부품으로 한 쏘나타와 산타페 스포츠 차량을 추가해 총 57만2000대로 조치 규모를 확대했다. 같은날 기아차는 총 61만8000대의 옵티마, 쏘렌토, 스포티지 차량을 리콜했다.

현재 리콜을 관장하는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연방정부의 셧다운(부분 업무 일시 중지) 사태로 업무가 대부분 중단된 상태여서 신규 리콜 캠페인을 웹사이트에 게시하거나 리콜 요청을 검토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사진=뉴스핌DB]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