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철도공단,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시행

기사등록 :2019-01-17 11:01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러시아 모스크바와 중국 베이징 고속철도노선 일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한다.

17일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 예비타당성 조사는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정책지원 사업으로 다음달부터 오는 8월까지 진행된다.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사업은 러시아 모스크바와 중국 베이징 노선 중 첼랴빈스크~예카테린부르크(218km)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민간제안사업으로 UHSR(Ural High Speed Rail)이 러시아 연방정부에 제안했다.

[자료=한국철도시설공단]

첼랴빈스크주(州)가 한국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에 이 사업의 한국 기업 참여의향을 문의하고 국토부가 이를 지원했다. 이후 첼랴빈스크주 정부 및 사업추진단이 방한했을 때 철도공단과 철도협회가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공단과 협회가 국내 기업들의 사업 참여가능성과 협력조건을 심도있게 검토한 후 사업수행을 결정했다.

철도공단은 이 사업으로 한국 철도기술이 동토 구간에서도 적용가능한지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철도공단은 이번 사업을 러시아 철도 제방사항을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기회로 보고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실현키 위한 첫 걸음으로 해석된다.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를 국내 중소 엔지니어링사와 동반 수행함으로써 공단은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 일자리를 창출 정책에 적극 부응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공단은 영하 40도 이상 내려가는 혹한의 환경에서 철도설계 및 건설기술 축적에도 도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후속사업개발로 국내 기업과 해외 철도시장에 동반 진출함으로써 국내 기업 일자리 창출과 기술력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실현을 위해 중국, 몽골, 러시아 철도관계자들과 적극 교류해 대륙철도 연계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