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수소경제] 6개월 준비한 수소경제 로드맵...바탕은 현대차 수소차 2030

기사등록 :2019-01-17 18:43

작년 8월 3대 전략분야 선정
9월 수소경제 추진 위원회 구성
3개월간 100명 전문가 의견수렴
수소차 생산목표 등 현대차 계획 반영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17일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은 약 6개월간의 준비를 거쳐 만들어졌다. 

정부는 지난해 8월 13일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혁신성장관계장관회에서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을 설정하고, 국가 3대 전략 투자 분야 중 하나로 '빅데이터·공유경제', '인공지능(AI)', 그리고 '수소경제'를 선정했다. 이 중에서도 수소경제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미래 전략산업 중 대표로 꼽았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9월 산업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관계부처 및 민간전문가가 참여한 '수소경제 추진 위원회'를 구성해 3개월 여간 의견수렴과 연구·분석 등을 거쳤다. 위원회는 △생산 △저장·운송 △수송 △발전 등 4개 분과에서 100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열띤 논의를 거쳤다. 

위원회 논의 결과 우리나라가 강점이 있는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삼았다. 

 

우선 수소차 누적 생산량을 2040년까지 620만대(내수 290만대, 수출 330만대)로 확대하고,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겠다는 원대한 목표를 잡았다. 또한 수소 대중교통 확대를 위해 2040년 수소택시 12만대(내수 8만대), 수소버스 6만대(내수 4만대), 수소트럭 12만대(내수 3만대) 등 총 30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의 2040년 수소차 목표 생산량 620만대는 국내 유일의 수소차 생산라인을 갖추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수소차 비전 2030년 비전'에 밑바탕을 두고 설계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수소차 비전 2030을 발표하며, 수소차 핵심 부품인 연료전지 스택 공장을 증설해 2022년까지 수소차 생산 규모는 연간 4만대로 늘리기로 했다. 또한 2030년까지 연간 50만대 증설 계획도 세웠다. 

현대차가 2030년 목표로 한 수소차 생산 50만대는, 2030년 정부가 계획한 수소차 누적 생산량 85만대의 약 60%에 이른다. 사실상 현대차의 수소차 생산 목표에 따라 정부의 생산 목표 대수가 좌지우지 되고 있는 셈이다. 

황수성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국장)은 "아직까지는 현대차그룹의 생산 목표에 따라 정부 기준치를 정하고 있지만 2040년까지 수소차를 생산할 수 있는 경쟁 기업들이 여럿 탄생해 정부의 목표치를 뒷받침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이번 로드맵에서 수소차 생산을 뒷받침할 연료전지 생산 보급 계획도 담았다. 2040년까지 발전용 15기가와트(GW), 가정·건물용 2.1GW 규모의 연료전지 보급을 추진하고, 수출산업화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생산 계획 [출처=산업통상자원부]

발전용 연료전지는 2022년까지 국내 1GW 보급으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 뒤, 2025년까지 중소형 액화천연가스(LNG) 발전과 대등한 수준으로 발전단가를 낮출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설치비 65%, 발전단가를 절반 수준으로 낮춘다는 목표다.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보급은 설치장소, 사용유형별 특징을 고려한 다양한 모델을 출시하고, 공공기관, 민간 신축 건물에 연료전지 의무화를 검토중이다. 앞으로는 연료전지에 의해 생산되는 수소연료로 각종 가전과 사무용품들을 돌리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된다. 

산업부는 이번 로드맵을 발표하며 "일본, 호주, 유럽연합(EU) 등 다른 나라의 정책 추진 현황을 참조하고, 우리가 가진 경쟁여건, 시장 환경 변화, 기술발전 추이 등을 면밀히 검토했다"면서 "수소경제를 혁신성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면서 친환경 에너지의 원동력으로 인식하고 2040년까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큰 정책 방향성과 목표 및 추진전략 등을 담았다"고 밝혔다. 

또한 수소경제를 통해 자동차·선박 등 수송분야와 전기·열 생산 등 에너지분야까지 다양한 새로운 시장과 산업창출까지 다양한 새로운 시장과 산업창출이 가능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수소차 생산 확대 등에 따른 고용창출 효과도 2040년 42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2018년 기준 자동차 산업 고용인원의 75%에 해당한다. 2040년 자동차 산업 고용규모를 예측할 수는 없지만 수소차 생산을 위한 고용인원이 상당수를 차지할 것이란 점은 예측해 볼 수 있다.   

황수성 국장은 "국내 자동차 산업 고용규모가 50만명이 조금 넘는 수준인데, 수소 분야 일자리 창출이 자동차 산업보다는 적지만 자동차 산업에 육박하는 수준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었다"며 "수소산업을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수 있도록 관련업계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전했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