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美 부자 1%, 주식 절반 보유...후폭풍 경고

기사등록 :2019-01-19 05:12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상위 1% 자산가들이 뉴욕증시의 주식 절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달러화 [사진=블룸버그]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연방준비제도(Fed)의 비전통적 통화정책이 부의 양극화를 크게 부채질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번 수치는 극심한 부의 편중을 드러내는 단면으로 평가된다.

18일(현지시각) 골드만 삭스에 따르면 자산 규모 상위 1%의 울트라 부자들이 미국 가계가 보유한 전체 주식의 절반을 독점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상위 0.1%의 갑부들이 가진 주식은 미국 가계 전체의 주식 보유량의 17%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 1980년대 후반 각각 39%와 13%에서 대폭 상승한 수치다.

반면 중산층 이하 미국 가계의 금융자산 비중을 크게 줄어들었다. 보유 자산 규모 상위 1~10%의 가계가 보유한 주식은 1980년대 후반 43.25%에서 최근 42.00%로 감소했고, 10~50%에 해당하는 가계의 주식 보유 비중은 같은 기간 16.00%에서 7.75%로 위축됐다.

자산 규모 하위 50%의 주식 보유량은 1.25%에서 0.25%로 떨어졌다.

금융자산이 극소수의 부유층에 집중된 것은 부의 양극화라는 점에서 문제가 될 뿐 아니라 경제 펀더멘털을 직접적으로 가격할 수 있다는 것이 골드만 삭스의 주장이다.

뉴욕증시가 지난해 초 사상 최고치를 찍은 뒤 19% 폭락한 데 따라 고액 자산가들의 지출이 위축, 미국 경제의 70%를 차지하는 민간 소비가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는 얘기다.

골드만 삭스는 보고서에서 “부유층의 주식 보유 비중이 장기적으로 상승한 사이 가처분 소득에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도 크게 높아졌다”며 “주가가 1% 떨어질 때 자산가들의 소비 지출에 미치는 영향이 과거에 비해 크게 확대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시계와 보석, 레저용 보트 및 경비행기까지 부유층의 고가 상품 소비와 주식시장의 등락 사이에 강한 상관관계가 작용하고 있다고 골드만 삭스는 주장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