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 민주당 탈당..."검찰 조사서 문제 나오면 의원직 사퇴"

20일 국회서 홍영표 원내대표와 공동기자회견
"탈당 보다 민주당 당적 내려놓는 것으로 해달라"
"나를 죽이려는 SBS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
"허위사실 유포 언론사, 다음 주에 고소 조치할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또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위원직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온 국민을 의미 없는 소모전 속으로 몰아갈 수 없다"며 "민주당의 당적을 내려놓고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모든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1.20 mironj19@newspim.com 2019.01.20

손 의원은 "당에 더 이상 부담을 주지 않고, 제 관련 문제이기 때문에 제 인생을 걸고 관련 문제를 제가 해결하겠다"고 탈당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탈당이라기보다 당적을 내려놓는 것으로 표현해달라"고 요청했다.

손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입장문을 통해 "40년간 일하던 디자인업계를 떠나 정치권에 온 3년반 전 일이 생각난다"며 "그 때처럼 이 자리가 생소하지는 않지만, 비장한 마음은 그 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어 "오늘 제가 이 자리서 제 분신같은 민주당 당적을 내려놓겠다는 생각은 쉽지 않았다"면서 "탈당한다는 단어보다는 당적을 내려놓는다는 단어를 사용해줬으면 좋겠다"고 거듭 당부했다.

그는 제기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제가 잘 알고 있는 문화 예술, 전통문화 담당 상임위 활동으로 제 소신껏 제가 꿈꾸던 세상을 위해 일했다"며 "SBS가 저 한 사람을 죽이려한다. 저는 그 이유를 도대체 알 수가 없다. 그래서 SBS를 고발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썸네일 이미지
왼쪽 사진의 골목을 따라 들어가면 다른 건물들과 달리 붉은색으로 새로 인테리어 된 건물이 창성장이다.<사진=박상우 인턴기자>

손 의원은 그러면서 "SBS 뿐만 아니라 허위사실 유포로 지금까지 기사를 쓴 기자들과 그 기사를 모드 캡쳐해서 200여건을 다음주 초에 바로 고소할 것"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 제가 걸 수 있는 모든 이유를 다 걸어 국회의원직을 모두 걸고 제 개인의 명예를 위해 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 함께 참석한 홍영표 원내대표는 "당에서는 손 의원의 (탈당)결정을 만류했으나, 손 의원이 (탈당의) 의지를 강력하게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손 의원은 그동안 투기 의혹을 부인하며 당 지도부에 "탈당도 불사하고 의혹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지난 17일 비공개 최고위원회회의를 열어 "투기가 아니다"라는 손 의원의 해명을 받아들여 손 의원에 대한 조치를 보류한 바 있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