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폼페이오, 김영철 회동 당일 인터뷰서 “비핵화 이행” 촉구

본문내용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나던 날 한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촉구하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끈다.

썸네일 이미지
18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일(현지시각) 국무부가 공개한 싱클레어 방송 그룹의 스콧 서먼과의 인터뷰 자료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력에서 비핵화 약속을 얻어내는 데 엄청난 진전(enormous strides)을 이뤘다면서 “이제는 실행할 필요가 있고, 이행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핵화가 오랜 과정이 될 것이란 점을 항상 알고 있다”면서 “그동안에는 위험을 줄일 필요가 있고, 우리는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 취임 당시 미국을 위협했던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이 더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우리는 그 리스크를 줄이길 원하고, 북한이 (관련) 프로그램 구축 능력을 축소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논의들은 지난 싱가포르 북미 회담에서 나온 약속들을 이행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는 데 있어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이전 5명의 전직 대통령들도 같은 노력을 했는데 이번이 다르다고 믿을 이유가 있는지를 묻자, 폼페이오 장관은 “그렇다”면서 “북한 지도자가 미국 대통령을 직접 만나 눈을 바라보고 (비핵화를) 하겠다고 약속한 것이 처음”이라고 답했다.

이번 인터뷰가 진행된 시점은 18일로,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방미 중이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고위급회담을 하고 김 부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면담에 동석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