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소프라노 임선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 영예

기사등록 :2019-01-21 14:04

"한국 클래식은 이미 세계의 중심…감사하고 영광"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소프라노 임선혜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소속사 EMK엔터테인먼트가 18일 밝혔다.

임선혜 [사진=EMK엔터테인먼트]

임선혜는 "한국의 클래식은 이미 세계의 중심에 서있을 만큼 최고의 실력을 갖추고 있다. 세계무대의 문을 어렵게 열어주신 선배님들 덕분에 저 또한 이 자리에 이를 수 있었고, 이렇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까지 받게 되어 매우 감사하고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난 2018년에는 해외 투어와 국내 공연뿐만 아니라 곧 발매될 음반 2개를 녹음했고, 올해 말 유럽 데뷔 20주년을 맞아 특별하게 보내기 위한 준비를 하는 시간이었다. 유럽에서 음악가들과 프로젝트 공연을 준비 중이며, 한국에서도 작은 페스티벌을 열 계획"이라고 향후 활동 계획을 소개했다.

올해 유럽 데뷔 20주년을 맞는 임선혜는 서울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후 독일 학술교류처(DAAD) 장학생으로 선발돼 1998년 독일 유학을 시작했다. 유학 중 23세 나이로 고음악의 거장 지휘자 '필립 헤레베헤'에 발탁돼 유럽 무대에 데뷔했다.

그는 유럽의 자존심이라 불리는 바로크 음악계 정상에 우뚝 올라, 바흐, 헨델, 하이든, 모차르트를 주요 레퍼토리로 르네 야콥스, 파비오 비온디, 윌리엄 크리스티 등 유수한 지휘자들과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종횡무진 세계를 누비며 활발히 활동중이다.

오는 3월 롯데콘서트홀에서 벨기에 출신의 지휘자 르네 야콥스가 지휘하는 독일 프라이부르크 바로크 오케스트라와 함께 '다 폰테 3부작' 마지막 시리즈인 오페라콘서트 모차르트 '돈 조반니' 무대로 내한할 예정이며, 4월에는 오스트리아 출신 만프레드 호네크 지휘자가 이끄는 이스라엘 필하모닉과 함께 브람스의 '독일 레퀴엠'을 연주하는 등 세계적인 거장들과 함께하는 공연이 계획돼 있다.

또한 예술가곡, 낭만 레퍼토리 등으로 고음악 이외의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임선혜의 첫 가곡 앨범이자 세계 최초 전곡 녹음인 '어빈 슐호프(독일계 체코, 후기 낭만파 작곡가) 전곡집'과 독일 브레멘 방송국이 프로듀스한 바로크 아리아 모음집으로 바로크 오페라에서 '비련의 여인'을 상징하는 카르타고의 여왕 다이도의 이야기가 담긴 두 번째 솔로앨범 '다이도(DIDO)'가 유럽 발매를 앞두고 있다.

hsj121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