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EPL 줌인] 손흥민 없는 토트넘... 이번엔 델리 알리 ‘부상 병동화’

기사등록 :2019-01-22 07: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 없는 토트넘이 부상병동이 됐다.

이번엔 '손흥민의 절친' 델리 알리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 등 주전 공격수가 대거 빠진 토트넘은 지난 21일 프리미어리그(EPL) 풀럼과의 경기에서 2대1로 힘겹게 승리했다. 그러나 후반 41분 델리 알리가 부상으로 경기장을 떠나 토트넘 팬들은 패닉상태가 됐다.

델리 알리는 요렌테의 자책골로 0대1로 뒤진 상황서 동점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후반41분 발목 부상을 다쳐 더 이상 뛰지 못했다.

프리미어리그 풀럼전에서 부상을 당한 토트넘 델리 알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현재 토트넘은 지난 14일 리그 맨유전에서도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이 경기 종료 직전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케인은 3월까지 뛸수 없다. 공격2선의 시소코도 부상으로 2주간 결장한다. ‘포체티노의 믿을맨’ 손흥민은 아시안컵에 출전 중이다.

모우라 역시 컨디션이 안좋아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수비수 뎀벨레는 중국 슈퍼리그로 이적한 상황이다.

풀럼전에서 요렌테는 오랜만에 프리미어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자책골로 팬들을 실망하게 했다.

요렌테는 원래 1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아틀레테코 마드리드로의 이적이 점쳐졌다. 본인 역시 스페인으로의 복귀를 강력히 원했다. 하지만 토트넘의 선수 운용이 어려워 요렌테의 이적 가능성은 희박해진 상태다.

선발 출전 기회를 거의 잡지 못한 요렌테는 주전 공격수와 호흡이 맞지 않다. 문제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보여준 스피드와 역동성을 갖지 못한다는데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델리 알리와 교체돼 리그에 데뷔한 프랑스 출신 윙어 음쿠두가 절묘한 크로스로 해리 윙크스의 역전골을 합작했다는 점이다.

델리 알리의 부상은 왼쪽 햄스트링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왼발이 안 좋았던 그는 이번 부상으로 몇주간 뛰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경기후 공식 인터뷰에서 “며칠간 차도를 지켜봐야 한다. 컵대회와 챔피언스리그 등 많은 경기를 소화하느라 선수들의 부상이 이어지고 있다. 그렇지만 그동안 벤치를 지켰던 선수들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수 있다. 모우라가 그나마 컨디션을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포체티노는 “델리 알리의 부상이 크지 않기를 바란다”고 우려했다.

토트넘은 현재 1위 리버풀에 승점9 뒤진 리그 3위에 자리하고 있다. 그러나 강등권 풀럼을 상대로 연장 추가골로 힘겹게 이긴 현재 전력은 우려할만한 상황이다.

토트넘은 카라바오컵 준결승 2차전인 첼시전을 당장 치러야 한다. 토트넘은 원정 1차전에서는 1대0으로 승리했다.

당초 프리미어리그 전문가들은 “토트넘이 급하게 선수를 영입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1월 이적시장이 열흘 남은 지금 딱히 마땅한 보강자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웨스트햄의 앤디 캐롤을 비롯한 여러 이름들이 물망에 오르고 있으나 시즌 중에 같은 리그의 선수를 데려오는 것은 쉽지 않다.

또한 타 리그에서 선수를 충원하더라도 프리미어리그 적응 등의 문제로 확실한 해결책은 될수 없다.

토트넘이 손흥민 없이 치러야 하는 경기는 4경기다.
25일 카라바오컵 첼시전, 28일 FA컵 크리스탈팰리스전, 31일 리그경기인 왓포드전, 2월3일 뉴캐슬전이다.

이 때문에 팬들은 손흥민의 복귀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 일부 현지 팬들은 ‘한국의 조기 탈락’을 원하고 있기도 하다. 현 상황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이 부상 없이 복귀’하기를 염원하고 있는 실정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피파랭킹 53위)은 22일 밤10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 2019 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바레인(랭킹 113위)과 격돌한다. 한국이 8강에 오르면, 25일 카타르-이라크전 승자와 8강서 맞붙는다.

현재 아시안컵 8강 대진은 4개중 3개가 완성됐다. 일본과 베트남, 아랍에미리트(UAE)와 호주, 중국과 이란의 8강전이다.

손흥민과 악수를 건네는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