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CJ제일제당 '스팸', 누적 매출 4조 장수식품에 합류

기사등록 :2019-01-22 10:27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오리온 초코파이·신라면·다시다 등 누적 매출 4조원 이상을 기록하며 장수 식품으로 사랑받는 제품 대열에 스팸이 합류한다.   

CJ제일제당은 캔햄 브랜드 1위 스팸이 출시 32년 만에 누적 매출 4조를 넘었다고 22일 밝혔다. 누적 판매량으로 환산하면 약 12억개(200g 기준)로, 이는 국민 한 명 당 24개의 스팸을 먹은 것으로 추정된다.

스팸 [이미지=CJ제일제당]

올해도 지난해 대비 두 자리 수 이상 성장한 연 매출 4800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대형 히트 브랜드의 명성을 이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1987년 국내에서 처음 생산된 스팸은 지난해 연 4000억원 매출을 넘는 쾌거를 거뒀다. 출시 약 20년 만인 2006년 연간 1000억원을 돌파한 후, 10년 만인 2016년에는 연 매출 3000억원을 넘어서며 매출에 가속도가 붙었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2017년에는 처음으로 시장점유율 50%를 넘어섰다. 지난해 경쟁업체와 격차를 3배 이상 늘리며 독보적인 시장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스팸 선물세트는 명절기간에만 연간 매출의 60% 가량(최근 3개년 평균)을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뜨겁다. 가성비와 실용성을 중요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인식이 더해진 스팸 선물세트 구매는 해마다 늘고 있다.

민정현 CJ제일제당 CanFood팀장은 “최고의 원료 선정과 위생 관리, 한국인 입맛에 맞게 짠 맛을 줄이는 등 엄격하게 관리해 온 스팸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프리미엄 캔햄'으로 성장했다”라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식탁을 책임지는 밥 반찬과 명절 선물세트 등으로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철저한 품질 위생관리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