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전시, 충남대병원 등 6곳 홍역 선별진료기관 지정

기사등록 :2019-01-22 16:39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시가 충남대학교병원 등 6개 병원을 홍역 선별진료기관으로 선정했다.

대전시는 22일 대구‧경북지역과 경기도에서 홍역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홍역 확산방지를 위해 격리병상을 갖춘 시내 6개 의료기관을 선별진료 의료기관으로 지정하고 예방접종 실시와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선별진료 의료기관은 충남대병원을 비롯해 건양대학교병원, 대전보훈병원, 대전한국병원, 유성선병원, 을지대학교병원 등 6곳이다.

임묵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발열, 발진 등 홍역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의료기관에 직접 방문하는 것보다 관할 보건소나 1339(질병관리본부)에 신고해 안내를 받는 것이 좋다”며 “이번에 발생한 홍역은 해외 유입형으로 추정되는 만큼 유럽이나 중국, 동남아 등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을 계획하는 경우 의료진 진료 후에 미리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역은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만큼 생후 12∼15개월과 만 4∼6세 때 2회에 걸쳐⑶ 예방백신(MMR)을 접종해야 한다. 

rai@newspi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