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케이뱅크, 5900억 유상증자 결의…자본금 1조원 조성

기사등록 :2019-01-24 11:05

보통주 1억1800만주 발행 결의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59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해 자본금을 1조원으로 늘린다.

[CI=케이뱅크]

24일 케이뱅크는 이사회를 열고 5900억원 규모인 보통주 1억1838만7602주의 신주 발행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주금 납입일은 4월 25일이다.

증자를 완료하면 총 자본금 규모는 1조700억원으로 늘어난다. 지난해 12월 증자로 현재 케이뱅크 자본금은 4774억원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인터넷은행 특례법 시행으로 정보통신기술(ICT)기업이 주도할 수 있는 길이 열린 만큼 주요 주주사들과 뜻을 모아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중금리 대출 확대는 물론 신규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금융ICT 융합 분야 혁신성장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yrcho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