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차례상, 간편식으로 차리세요”…이마트, 피코크 제수음식 각광

기사등록 :2019-01-29 09:26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이마트가 설 명절을 맞아 내달 6일까지 이마트 가정간편식 피코크 제수음식 50종을 행사상품으로 선정, 상품권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피코크 제수용품은 떡국떡부터 사골육수, 각종 전, 떡갈비, 식혜, 당면 등 총 50종으로 차례 상을 차릴 수 있도록 구색이 다양하다.

특히, 설 차례상에 올라가는 음식 중 손이 많이 가는 전류와 적류를 모두 차려 낼 수 있도록 육류, 채소, 생선 등을 고루 사용한 상품 16종을 행사상품으로 선정했다. 행사상품을 2만5000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5000원 상품권을 증정할 계획이다.

이마트가 이처럼 설 명절을 앞두고 차례상용 피코크 제수음식으로 대규모 행사를 준비한 배경에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비중이 늘어나는 등 점차 간소화 되는 명절 문화 영향으로 명절 제수음식까지 가정간편식 소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번 설을 앞둔 지난 17일부터 27일까지 11일간 피코크 제수음식 매출은 지난해 설 기간 대비 2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가장 집중적으로 차례상용 장보기가 이뤄지는 명절 전 일주일을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을 분석한 결과, 피코크 제수음식을 포함한 한끼 식사용 피코크 가정간편식 매출은 평상시 대비 15%가량 높게 나타나며 명절 특수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이처럼 명절이 가정간편식 시장의 새로운 성수기로 자리매김함에 따라 앞으로도 소비 트렌드에 맞는 새로운 상품 개발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지난 2014년 설 시즌에 ‘피크크(PEACOCK)’ 전 6종(오색꼬지전, 모듬전, 빈대떡, 고기완자전, 동태전, 해물전)을 첫 선을 보이며 간편 제수음식 대중화에 주력해온 이마트는 이번 설에는 50종까지 라인업이 확대했다.

2014년 설을 앞두고 일주일간 1억원에 불과하던 해당 상품들의 매출도 2017년 설에는 11억 4000만원을 기록해 최초로 10억원을 돌파했으며, 지난해 설 기간에는 12억5000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명실상부한 명절 대품으로 거듭났다.

이번 설에도 차례를 간편하게 지내는 사례가 늘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마트는 피코크 제수용 가정간편식 매출이 전년보다 15~20% 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선미 이마트 피코크 바이어는 “피코크가 간편 제수음식을 시장이 성장하며 명절 대목의 조연이 아닌 주역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필요에 따라 기존 상품 리뉴얼 단량조절 등을 통해 경쟁력을 제고하는 동시에 신규 상품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피코크 제수용품[사진=이마트]

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