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소중한 기술은 '기술금고'에 안전하게... 기보, '테크 세이프 시스템' 오픈식

기사등록 :2019-01-29 14:00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중소기업이 부당하게 기술자료를 요구받게 되면 요구받은 정황과 송부내역 등을 전자적으로 기록하여 향후 분쟁이 발생했을 경우 증거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안전장치가 새롭게 제공된다.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은 중기벤처부(장관 홍종학)와 함께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테크 세이프(Tech Safe) 시스템' 오픈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홍종학 중기부 장관, 박정 홍일표 국회의원을 비롯해 산업부, 공정위, 대검찰청, 경찰청, 특허청 관계자, 중소기업인 등 약 120명이 참석해다. 

이날 행사는 테크 시스템 오픈 선포, 홍보동영상 상영, 기보 기술보호 업무 소개, 시스템 시연 순으로 진행됐다. 

테크 세이프는 ‘기술’과 ‘금고’의 합성어로 ‘기술자료 거래기록 등록 시스템(증거지킴이)’와 ’기술자료 임치시스템(기술지킴이)’을 포함한 온라인 기술금고 시스템을 의미한다.  '기술자료 거래기록 등록 시스템'은 거래제안 과정에서 구두 또는 유선상으로 부당하게 기술자료를 요구 받는 정황과 송부내역을 등록하여 추후 법적 증거로 활용할 수 있다.

또, '기술자료 임치시스템'은 영업비밀, 비지니스모델 등 기술·경영상 정보를 임치하여 그 기술의 보유자라는 것을 증명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30년간 우리나라 대표적인 기술평가 기관으로 자리매김한 기보는 작년 10월 기술신탁관리기관으로 지정되었고, 동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기술보호와 기술신탁을 통한 기술거래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기술신탁이란 중소기업 기술의 소유권을 이전 받아 안전하게 보호하며 기술이전을 중개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로써 전국 73개 영업망과 78,000여개 중소기업과 접점을 가진 기보는 우리나라의 기술거래 통합서비스기관으로 거듭나게 됐다. 홍종학 장관은 축사에서 “기술보호의 핵심은 잘못된 관행과 문화를 바꾸는 것이고, 정부는 중소기업 스스로 보호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하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hankook6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