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예타 면제] 백혜련·김영진 의원, "신분당 연장선 예타면제 제외는 역차별"

기사등록 :2019-01-29 18:03

[수원=뉴스핌] 정은아 기자 =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사업 선정에 수원시가 배제된 가운데 지역의원인 백혜련, 김영진 의원이 성명서를 통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수원시는 '신분당선 수원 호매실 연장'사업을 예타면제사업으로 신청했으나 정부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취지로 수도권사업 선정을 모두 배제해 탈락했다.

두 의원은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수도권이 제외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결정으로 13년 전 국가가 주민들과 한 약속을 저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전국 17개 시도에 예타 면제 사업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으며, 경기도의 경우 신분당선 연장선(광교~호매실 구간)을 경기도 1순위로 제출했다.

두 의원은 "서수원 지역은 수원 군공항으로 개발에 제한이 있어 다른 지역에 비해 낙후되어 있으며, 호매실 지구는 임대주택 중심의 주거단지로 지역개발과 교통복지가 시급한 지역"임을 강조했다.

이어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은 이미 두 차례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지만, 여러 사정상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13년이 흘렀다"고 밝혔다.

두 의원은 "광교와 호매실 지구의 택지개발 당시 LH 공사가 신분당선 연장선을 분양 광고에 이용했으며, 이에 입주민들은 교통부담금 4933억 원을 분담한 상황에서 지난 13년간 착공조차 못하는 현실에 대한 주민들의 분노를 정부는 또 다시 외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비타당성 면제 대상에 신분당선 연장선을 제외시킨 정부는 지역 주민의 목소리에 답해야 한다"며 정부의 대안마련을 요구했다.

두 의원은 "경기도와 수원시 그리고 수원시민이 함께 하는 '신분당선 연장선 착공 TF'를 구성해 신분당선 연장선의 첫 삽을 뜨는 날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지난 13년간 지역 주민의 뜨거운 외침과 열망을 반드시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jea060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