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부천시, 교통문화수준 전국 1위..울산·경북 '낙제점'

기사등록 :2019-01-31 11:00

국토부 '2018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제주·광주 시도별 A등급..울산·경북 최하 E등급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경기 부천시가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인식 수준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도시로 조사됐다.

시·도별로 제주와 광주가 안전인식 수준이 높은 반면 울산과 경북은 낙제점을 받았다. 운전자들의 규정 속도 위반 빈도와 무단횡단 빈도,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 빈도, 음주운전 빈도는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국민들의 의식개선이 절실하다는 분석이다.

3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8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통문화지수는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운전행태, 보행행태, 교통안전 항목에 대한 지표를 매년 평가해 지수화한 수치다.

전국 지자체를 △인구 30만명 이상 시(市) △인구 30만명 미만 시 △군지역 △자치구 4개 그룹으로 나눠 5개 등급(A~E등급)으로 평가했다.

2018년 교통문화지수 우수지자체 현황 [자료=국토부]

인구 30만명 이상 시에서는 부천시(87.46점)가 최고 점수를 받았다. 전국 전체 지자체 중 순위가 가장 높은 부천시는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와 횡단보도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을 제외한 모든 평가지표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의 준수율을 보였다. 특히 교통안전 실태 지표가 12.38점(전국평균 3.94)으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어 △제주 제주시(85.01점) △경기 파주시(82.09점)가 A등급을 바았다. 반면 △경기 광주시(71.15점) △경기 김포시(70.88점) △경남 양산시(68.51점)는 최하 등급인 E등급을 받았다.

인구 30만명 미만 시 중 최고 점수는 충북 제천시(82.6점)가 차지했다. 이어 경기 포천시(81.91점), 충남 논산시(81.18점), 제주 서귀포시(81.03점), 전남 순천시(80.37점)가 A등급을 받았다. 반대로 전남 남주시(70.66점), 전북 정읍시(69.89점), 충남 서산시(67.673점), 경북 상주시(67.49점), 충남 당진시(66.43점)는 E등급을 받았다.

군지역에서는 경남 고성군(84.63점)을 비롯한 8개 군이 A등급을 받았다. 인천 옹진군(58.78점)을 비롯한 8개군이 E등급을 받았다. 인천 옹진군은 전체 지자체 중 점수가 가장 낮았다. 자치구 중 서울 강서구(84.94점)를 비롯한 7개 구가 A등급, 반대로 울산 동구(68.05점)를 비롯한 7개 구가 E등급을 받았다.

교통문화지수가 큰 폭으로 향상된 지자체는 충남 천안시(30만 이상 시, 18단계↑), 경북 영천시(30만 미만 시, 34단계↑), 경북 봉화군(군 지역, 62단계↑), 광주 광산구(자치구, 56단계↑)다. 지역별로 사고예방을 위한 전문인력 확보, 안전시설투자 확대 및 홍보활동으로 교통안전 실태를 개선했다.

시·도별로 보면 제주(83.37점)가 1위를 차지했다. 제주와 함께 광주(81.17점)가 A등급을 받았다. 반면 울산(72.61점)과 경북(73.37점)은 최하 등급인 E등급을 받았다.

2018년 시도별 교통문화지수 지도 및 순위 [자료=국토부]

전체적인 지표는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상승률은 높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7년(79.86%) 대비 소폭 하락한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78.45%)은 최근 5년간 70%대에 머물고 있어 지속적인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향지시등 점등률(71.51%), 차량신호 준수율(96.54%) 및 보행자 신호준수율(91.15%),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84.60%)은 전년대비 소폭 상승했다. 다만 방향지시등 점등율은 60~70%대로 비교적 낮은 수준을 보였다. 특히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84.60%)은 OECD 평균(2017년 기준 94%)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으로 개선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시부 도로에서 앞좌석(88.08%)의 안전띠 착용 수준은 비교적 높았으나 뒷좌석은 32.64%로 아직 미흡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신설된 규정 속도 위반 빈도(45.92%), 무단횡단 빈도(37.27%), 스마트기기 사용 빈도(28.7%), 음주운전 빈도(8.84%)는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국민의 의식개선이 절실하다는 분석이다.

지자체의 교통안전 노력을 평가하는 '교통안전실태'는 13점 만점에 3.94점으로 지자체의 교통안전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통안전실태는 교통안전 정책이행을 위한 전문성(4점), 예산확보(2점), 교통안전정책 이행(5점), 사업용자동차 안전관리(2점) 등 세부 지표로 평가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이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다만 치사율이 높은 음주 및 과속운전 빈도가 높고 사망자 수가 아직까지 OECD 대비 높은 점을 감안해 선진 교통안전 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지자체, 경찰과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