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위해 이미 실무단 아시아에 파견"

기사등록 :2019-02-01 08:50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2월말 아시아 지역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며 이미 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단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2월 말 회담을 할 것이고 그것이 계획"이라며 "북한도 이제 (그 계획에) 합의했고, 우리 역시 그렇게 하기로 동의했다. 우리는 아시아 어딘가에서 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미 회담 개최지에 실무단을 파견했다고 밝혀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갔음을 시사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은 이제 한반도 비핵화 뿐 아니라 북한 주민의 밝은 미래를 위한 길을 향해 실질적이고 추가적인 단계로 나아가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