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이제 해외여행 줄어드나?…하나투어 1월 작년 대비 송출인원 10% ↓

기사등록 :2019-02-01 15:15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주)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 2019 1월 자사의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 37 2천여 명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이는 월 기준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던 작년 동월보다 10.4% 감소한수치다. 

지난 달 해외여행객들의 여행목적지 비중은 동남아가 40.4%로 가장 높았다그리고 다음은 일본(39.0%) > 중국(10.1%) > 유럽(5.2%) > 남태평양(3.8%) > 미주(1.5%) 순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여행수요는 작년 1월 거뒀던 호실적의 반사효과로 인해 대부분 지역이 감소세를 나타냈다유럽이 홀로 7.0% 증가한 가운데동남아(▼6.5%), 중국(▼14.4%), 일본(▼13.5%), 남태평양(▼18.7%), 미주(▼21.7%) 등은 감소했다.

이 중 유럽은 스페인포르투갈 등 비교적 따뜻한 지중해 지역으로 향하는 여행수요가 21% 늘며 강세를 보였다.

그리고 동남아는 여행지에 따라 희비가 갈렸다가장 인기가 많은 베트남은 여행객이 작년보다 15% 증가한 반면필리핀(▼22%)은 전월에 이어 여행수요 감소세를 이어갔다.

일본은 지역별로 여행수요 회복속도에 차이를 보였다겨울여행지인 홋카이도는 1월 들어 여행수요를 평년 수준으로 회복했으나오사카는 두 자리대 감소세를 유지했다.

한편, 2 1일 기준 2월과 3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각각 0.8%, 6.8% 감소 흐름을 보이고 있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