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그릇부터 반찬 하나하나까지 섬세한 손길… 맛과 건강 모두 잡은 제천 맛집

기사등록 :2019-02-07 11:39

제천시 음식 브랜드 약채락 소개 ②

[편집자주] 충청북도 제천은 관광지로서는 이웃인 단양이나 태백의 그늘에 가려져 매력을 한껏 발산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다. 중부내륙의 중심지역으로 월악산, 소백산, 치악산 등 높은 산들로 둘러싸인 분지형태인 제천은 지나쳐 지나가는 지역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제천에는 다양한 입맛을 사로잡을 음식 브랜드인 약채락이 버티고 있다. 약채락의 19개 식당 중 10개 식당을 직접 맛보며 제천 식도락 여행을 소개한다.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여느때보다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요즘, 서울에서 버스로 두 시간 거리의 제천 식도락 여행을 재고해볼 때다. 제천은 황기, 당귀 등 각종 약재와 잡곡이 유명한 지역으로 한 블록 지날 때마다 건강식을 내세운 식당을 찾을 수 있을 정도다. 그 중에서도 한방 고추장과 간장, 된장 등 믿을만한 식재료를 사용해 요리하는 제천의 한방음식 브랜드 약채락이 대표적이다. 제천여행에서 빼놓지 말아야 할 약채락 식당 중 3곳을 소개한다.

◆ 노다지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노다지 육회비빔밥. 2019.01.22. yoomis@newspim.com

노다지 비빔밥은 재료 하나하나가 정성이다. 갓지어 따뜻하고 고슬고슬한 밥에 오가피, 뽕잎, 황귀, 당귀 등의 약초를 이용해 무친 각종 나물와 참기름을 두른 비빔밥이다. 여기에 약채 소스를 활용해 만든 고추장과 참기름을 둘러 비벼 먹으면 이보다 만족스러울 수 없다.

함께 나온 밑반찬과 된장찌개와 비빔밥의 조화도 훌륭하다. 여러 나물을 섞어 고소한 비빔밥의 맛을 각종 김치와 장아찌, 무침 반찬들이 상큼하게 잡아주고 식감까지 살린다.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노다지의 비빔밥은 놋그릇에 푸짐하게 나온다. 2019.01.22. yoomis@newspim.com

비빔밥은 놋그릇에 푸짐하게 나와 비주얼 또한 훌륭하다. 전통의 맛을 살리기 위해 놋그릇을 고집하고 있는 노다지 부엌 한켠에 마련된 그릇장에는 200개에 달하는 놋그릇들이 손님을 기다린다.

◆ 바우본가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바우본가 전복황기삼계탕. 2019.01.22. yoomis@newspim.com

제천은 황기가 잘 자라는 석회질 땅인 탓에 약효가 좋아 제천에서 자란 황기 효능은 국내 최고라고 알려져있다. 그 덕에 삼계탕, 오리탕 등 각종 탕이 유명하다. 바우본가의 전복 황기 삼계탕, 한방 해물 오리탕, 백수오 백세탕 등의 메뉴가 믿음이 가는 이유도 그 때문일 것이다.

뚝배기에 담겨 팔팔 끓는 모습으로 마주한 전복 황기 삼계탕은 들어오면서부터 향긋한 약초향을 풍긴다. 엄나무, 황기, 가시오갈피, 숙지황 등의 약재가 들어간 데다 전복과 해물까지 들어가 임금님 수라상이 부럽지 않다. 닭은 찜기에 쪄내 살이 부드럽고 쫄깃하다. 닭과 해물로 우려낸 육수는 고소하기도 시원하기도 하다. 국물을 한 술 뜨면 배의 안쪽까지 뜨거워지는 기분이다.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바우본가 삼계탕의 닭은 찜기에서 푹 쪄내 야들야들하고 쫄깃하다. 2019.01.22. yoomis@newspim.com

탕과 함께 찰밥 또한 별미다. 제천은 황기만큼이나 잡곡이 유명한 지역으로 이곳의 찰밥은 쫀득쫀득한 식감에 각종 잡곡과 견과류가 들어가 고소하고 달콤하다. 삼계탕과 함께 한 술 두 술 뜨다보면 어느새 그릇이 깨끗하게 비워진다.

◆ 산아래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산아래 우렁쌈밥 한상. 2019.01.22. yoomis@newspim.com

이보다 더 믿음직스러운 식당은 없다. 농식품부 친환경우수식당, 농림부 장관상 등 수상경력도 화려한 산아래는 반찬 하나하나에 사용되는 재료가 모두 유기농이며 친환경이다. 콩, 팥 등은 특히 GMO(유전자 변형 농산물) 상품이 대부분인 가운데 산아래는 천연만 고집한다. 튀김도 우리밀로 무쳐 튀기고 계란도 동물복지란을 사용한다. 농약을 치지 않은 유기농 쌈을 사용하는 것은 물론이다.

[제천=뉴스핌] 송유미 기자 = 약채락 소스를 활용해 만든 산아래 약고추장 삼겹살 호롱구이. 2019.01.22. yoomis@newspim.com

산아래는 일체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는다. 건강식이란 말에 짜고 맵고 단 자극적인 맛에 익숙해진 혀가 적응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를 비웃기라도 하듯 반찬 하나하나가 별미다. 김부각, 맛탕, 나물, 오이고추 등 친환경 재료로 조리된 반찬들은 질리지 않는 맛이다. 신선한 쌈채소에 우렁된장을 얹어 입안 가득 우겨넣으니 어깨춤이 절로 나온다.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