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CJ ENM 오쇼핑, ‘에셀리아’ 모델로 배우 윤세아 발탁

기사등록 :2019-02-08 09:27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CJ ENM 오쇼핑부문의 단독 패션 브랜드 ‘에셀리아’가 배우 윤세아를 전속모델로 발탁했다.

오쇼핑부문은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윤세아가 보여준 지적이고 우아한 모습이 에셀리아의 브랜드 이미지와 알맞아 캐스팅하게 됐다고 발혔다. 드라마 속에서 윤세아는 자녀들의 진정한 행복을 바라는 엄마 '노승혜' 역을 맡아 인기를 끌었다.

에셀리아 측은 윤세아의 모델 영입을 통해 대중적 인지도를 확보할 수 있는 데다, 우아하고 세련된 핏감을 강조하는 에셀리아 브랜드와의 '케미'도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셀리아는 오쇼핑부문이 2001년부터 단독으로 운영한 패션 브랜드로, 주로 여성 정장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정장의 경우, 옷의 기본 모형(패턴)에 따라 옷의 매무새가 결정되기 때문에 디자인에 맞춰 패턴을 제작하는 ‘패턴사’의 역할이 중요하다. 에셀리아는 44년 경력의 전담 패턴사와 18년간 꾸준히 협업해 완성도 높은 품질을 갖췄다.

또 에셀리아는 누구나 잘 어울리는 실루엣을 찾기 위해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에 제품을 입혀보고 이를 패턴에 반영하는 게 특징이다.

덕분에 에셀리아 정장은 완성도와 실용성 높은 제품으로 입소문을 타며 지난 2014년부터 오쇼핑부문 히트상품 톱 10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다. 올해는 ‘윤세아 효과’에 힘입어 전년대비 150% 늘어난 500억원의 주문금액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셀리아는 오는 12일 오후 9시 45분에 S/S시즌 신상품인 ‘여성 정장 4종 세트(17만9000원)’를 선보인다. 트렌치코트·재킷·바지·스커트로 구성된 이번 제품은 세미 슬림핏의 기본 디자인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소화할 수 있다. 오는 19일엔 파스텔 컬러의 니트 풀오버와 니트 가디건으로 구성된 ‘봄 니트 앙상블(7만9900원)’을 오쇼핑부문의 대표 프로그램 ‘동가게’에서 소개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의 정미리 패션의류팀 MD는 “드라마에서 보여준 윤세아의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에셀리아의 고품질 제품을 만나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동안 여성 정장 위주로만 선보였다면 올해는 니트 등 다양한 상품군을 강화해 TV홈쇼핑 여성 패션 대표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의 단독 패션 브랜드 ‘에셀리아’의 모델로 발탁된 배우 윤세아[사진=CJ ENM]

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