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막바지 이번 주말은 덕유산 눈꽃여행 어때요?

본문내용

[무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다시금 찾아온 한파로 몸은 웅크라들지만 눈꽃산행에 대한 미련이 슬금슬금 고개를 든다. 명절도 쇠고 이 모임 저 모임 신년회도 한바탕 치른 터라 이때다 싶다. 정상까지 오르기에는 평소 운동량이 저조해 케이블카로 정상까지 닿을 수 있는 모두투어의 덕유산눈꽃투어를 이용해보기로 했다.

무주 덕유산을 거쳐 인근의 금산 보석사까지 들르는 투어는 운전하는 데 드는 시간과 체력을 줄여주고 주말 하루를 쓰기에 딱 좋은 코스로 짜여져 있다. 더구나 전북에 위치한 덕유산은 대중교통편이 애매하다. 단점은 걷어내고 장점만 남은 투어는 목적이 뚜렷한 여행객에게 제격이다.

광화문 버스 승차장에서 출발하는 투어는 양재에 한번, 죽전에 한번 들러 남은 인원을 싣고 첫번째 방문지인 덕유산 리조트로 향한다. 

 

◇ 덕유산 리조트

덕유산은 1614m의 높이로 설천봉까지는 무주리조트 내 자리한 덕유산 곤돌라를 타고 오를 수 있다. 곤돌라 왕복 이용 티켓은 투어상품에 포함돼 있어 가이드가 곤돌라 앞에서 티켓을 나눠준다. 티켓에 명시된 시간 내에 자유롭게 타러 갈 수 있지만 덕유산의 소문난 절경때문에 겨울에는 설산을 보러 모인 인파로 곤돌라를 기다리는 줄이 늘 길다.

썸네일 이미지
[무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덕유산 향적봉에서 내려다본 풍경. yoomis@newspim.com

설천봉에서 정상인 향적봉까지는 20~30분 정도 트레킹 하면 된다. 설천봉에 위치한 휴게소 옆에서 미처 아이젠을 준비 못한 이들을 위해 아이젠과 등산스틱을 빌려주기도 팔기도 한다. 국내 어느 산보다 오르기 쉽고 아름다운 코스로 정평이 나있지만 눈길은 눈길이기 때문에 아이젠은 필수 지참하는 것을 추천한다. 

썸네일 이미지
[무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덕유산 향적봉에서 내려다본 풍경. yoomis@newspim.com

정상까지 오르는 길은 좁은 편이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울타리가 쳐져 있어 안전하게 오를 수 있다. 정상으로 향할수록 소복히 눈쌓인 나무와 가지들이 파란하늘에 대비돼 멋스러워 발걸음을 늦춘다. 눈꽃의 아름다움에 느려진 걸음으로 30분 정도 오르면 탄성이 절로 나오는 탁 트인 상고대의 절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썸네일 이미지
[무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덕유산 향적봉에서 내려다본 풍경. yoomis@newspim.com

향천봉 정상에서는 지리산 천왕봉, 무릉산, 남덕유산 등 백두대간의 능선이 보인다. 한 폭의 수묵화처럼 힘찬 능선을 보고있으니 가슴이 탁 트인다. 반대편으로는 새하얀 구름이 발 밑으로 펼쳐져 이 또한 장관이다. 어떻게 카메라를 들이대도 향적봉은 아름다운 그림을 만들어낸다. 등산 초보자가 누릴 수 있는 최고의 눈꽃산행 코스로 겨울산 입문자는 필히 도전해볼만 하다.

 

◇ 금산 보석사

썸네일 이미지
[금산=뉴스핌] 송유미 기자 = 눈쌓인 금산 보석사. yoomis@newspim.com

두 번째 방문지인 금산 보석사는 866년 조구대사가 창건한 천년고찰이다. 절 앞산에서 금을 캐내 불상을 주조했다 해서 보석사라고 이름이 붙여졌다. 일주문에서 시작되는 가로수길이 새하얀 눈으로 뒤덮혀 신비로운 느낌마저 든다. 경내에 들어서자 보이는 새하얀 눈과 절 목조 건물의 조화가 아름답다. 소복히 쌓인 고요한 경내 눈밭을 걷자니 경건한 느낌마저 든다.

썸네일 이미지
[금산=뉴스핌] 송유미 기자 = 나라에 큰일이 있을 때 마다 운다는 금산 보석사 은행나무. yoomis@newspim.com

보석사 내에는 나라에 큰일이 있을 때마다 울음소리를 낸다는 전설을 가진 은행나무 한 그루가 서있다. 천년이 넘은 나무는 두꺼운 몸통과 멋드러진 자태의 가지가 위풍당당하다.

썸네일 이미지
[금산=뉴스핌] 송유미 기자 = 금산 보석사 한켠에 놓인 작은 불상. yoomis@newspim.com

 

취재협조 = 모두투어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