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증시/마감] 외인·개인 순매수에 코스닥 상대적 강세

기사등록 :2019-02-08 17:33

미‧중 무역협상 결렬 위기감..코스피 1%대 하락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로 코스피 지수가 1% 넘게 내렸다. 미중 무역협상 결렬 위기감이 코스피 시장에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외국인과 개인투자자의 순매수로 힘입어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8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6.37포인트(1.20%) 내린 2177.05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날보다 11.41포인트(0.52%) 내린 2192.01로 시작한 뒤 낙폭을 키웠다. 오후 들어 반등해 하락폭을 다소 줄이긴 했지만 지수를 끌어올리지는 못했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미국과 중국 정상의 무역협상이 이달 결렬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불확실성이 부각됐다”며 “무역협상에 대한 위기감이 차익실현으로 빠르게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수 자금이 대형주에서 중소형주로 이동하고 있다”며 “때문에 코스닥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8일 코스피 추이 <자료=키움증권 HTS>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774억원 726억원 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은 홀로 3319억원 규모로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통신업(1.55%), 운수창고(0.89%), 의약품(0.82%), 음식료(0.60%), 전기가스(0.40%)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전기전자가 2.94%로 가장 큰 낙폭을 보였으며 의료정밀(3.17%), 철강금속(2.86%), 증권(2.57%) 순으로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혼조세를 보였다. 삼성전자와 삼성전자 우선주, SK하이닉스, POSCO가 3~4% 낙폭을 보였다. 삼성물산(1.70%)과 현대모비스(1.36%)도 1%대 하락했다. 반면 셀트리온(0.47%), LG화학(0.14%), 한국전력(0.45%), SK텔레콤(0.58%) 등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은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0.05포인트(0.01%) 내린 728.74로 마감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492억원, 90억원어치 순매수하며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기관은 543억원 규모로 내다 팔았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신라젠(0.27%), CJ E&M(1.94%), 바이로메드(0.38%), 포스코켐텍(1.10%) 이 상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35% 내리며 비교적 큰 낙폭을 보였다. 이외 메디톡스, 에이치엘비, 스튜지오드래곤, 펄어비스 등은 1%대 미만으로 하락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