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내일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서울 올림픽공원서 대축제

기사등록 :2019-02-08 18:27

음악회·패션행사·전시회 등 개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대회 1주년을 기념하는 축제가 9일 올림픽공원에서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가 함께 개최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 개최 1주년 기념 대축제'는 평화를 주제로 진행된다.

한·중·일 연합오케스트라와 대표 연주자들이 함께하는 '평화음악회'를 비롯해 평창올림픽 의상을 주제로 하는 평창올림픽의상 회고전, 올림픽의상 공모전 등 패션문화행사가 펼쳐진다. 평창올림픽 사진전 동계종목 체험전 등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 평화음악회, 한·중·일 연합오케스트라의 화합과 조화

평화음악회에서는 부산시향 상임지휘자로 활동중인 최수열의 지휘 아래 한국과 중국, 일본의 젊은 연주자들이 모여 만국공통 언어인 음악으로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염원한다. 특히 한‧중‧일 대표 연주자, 첼리스트 송영훈, 중국 피아니스트 사첸, 일본의 바이올리니스트 마츠다 리나가 베토벤 3중 협주를 하며 동북아의 화합을 보여줄 예정이다.

영화음악감독이자 작곡자인 이지수는 이번 음악회를 위해 특별히 작곡한 신곡 '평창의 겨울을 기억하다'를 선보이고 포르테 디 콰트로, 월드비전 합창단도 함께한다.

◆ 올림픽 패션문화 행사

패션문화행사는 3부로 진행된다. 1부는 '풀다'를 주제로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의상을 무대로 소환한다. 2부 '펼치다'에서는 지난 11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성공 개최 기념 패션쇼 디자인 공모전'의 결선 무대를 볼 수 있다. 3부 '평창의 옷을 짓다'에서는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이 평화를 주제로 만든 30여 벌의 의상이 미디어예술과 함께 펼쳐진다. 한국의 대표 디자이너 이상봉, 임선옥, 유영선뿐 아니라 미국 시카고예술대학 부교수인 앙커 로, 중국중앙미술학원 패션디자인과 창립자 뤼웨 등 국내외 디자이너 30명의 작품이 화려한 미디어예술과 만나 무대를 수놓는다.

◆ 평창올림픽 사진전, 가상현실 등 부대행사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되새기는 자리가 전시 형태로 이어진다. 올림픽 개최 사전 과정부터 개막식, 경기 주요 장면, 남북단일팀의 감격적인 순간과 폐막까지 올림픽 전반의 과정을 사진과 영상으로 구현하고 성화 봉송대와 각종 디자인 등 올림픽 기록이 공개된다.

스키점프와 알파인스키 등 동계스포츠를 실감나게 즐길 수 있는 '가상현실(VR)존'과 초대형 크기의 컬링 및 아이스하기 체험존, 시상대, '수호랑과 반다비 포토존' 등 관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 강원도에서 평창올림픽 되돌아보기

서울 외에도 전국적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하는 행사가 펼쳐진다. 9일 평창군(개폐회식장)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는 1주년 기념식과 대축제가 오후 4시, 오후 6시30분에 각각 개최된다.

오는 3월 9일 평창 알펜시아에서는 평창패럴림픽 1주년 기념행사와 공연이 함께한다. 포럼은 오는 9~15일까지, 3월9일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다. 또 오는 15~18일 휘닉스 평창에서는 일반인 스노보드대회, 청소년동계캠프(소외계층), 장애인 동계종목 체험(스노보드) 등이 열린다. 오는 3월 17일 평창에서는 문화올림픽 갈라쇼 '평창의 봄'이 관람객과 만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한·중·일 평화음악회, 올림픽 의상회고전 등 패션문화행사, 각종 부대행사 등으로 이루어진 1주년 기념 대축제를 통해 평창올림픽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고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