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세계증시, 어두워진 세계경제 전망에 주간 하락 전망

기사등록 :2019-02-08 19:41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경제성장세 둔화 양상이 확산되고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에 해법이 요원한 탓에 8일 세계증시가 3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주간 기준으로 하락할 전망이다.

미·중 무역협상 시한인 3월 1일(현지시간) 전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5% 하락하며 전날 기록한 4개월 만에 최고치에서 급락했다.

유럽시장 초반 대부분 주요 지수는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저조한 기업 어닝에 투자심리는 상당히 냉각된 상태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0.3% 하락하고 있다. 주간 기준으로도 하락해 6주 간 이어온 상승 기록이 깨질 전망이다.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뉴욕증시의 하락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8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7일 올해와 내년 유로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해, 글로벌 성장 둔화세가 유럽까지 확산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도 같은 날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향 조정하며,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둘러싼 불확실성과 세계 경제성장세 둔화를 이유로 들었다.

이주 초 호주 중앙은행인 호주준비은행(RBI)은 경제적 역풍을 반영해 완화적 통화정책 신호를 보내, 최근 긴축을 중단하는 방향으로 선회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와 유럽중앙은행(ECB) 대열에 합류했다.

마이클 휴슨 CMC마켓츠 수석 마켓애널리스트는 “연준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면서부터 세계 경제 전망이 부쩍 어두워졌다”고 전했다.

지난달 세계은행은 ‘어두워지는 하늘’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이 2.9%로 지난해의 3%에서 내려갈 것으로 전망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양측이 넘어야 할 차이가 상당하다’는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발언도 투심을 위축시키는 데 일조했다.

미·중 양측은 차관급 협상에 이어 워싱턴 장관급 협상까지 마무리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내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협상 대표단이 베이징을 방문해 장관급 협상이 이어질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에 리스크-오프(위험자산 기피)가 확산되며 안전자산인 국채로 수요가 몰려 국채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이 고꾸라지고 있다.

독일 10년물 국채인 분트채 수익률은 0.105%로 2016년 11월 이후 최저치를 찍으며 제로 수준을 향하고 있고,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2.643%로 1주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일본 20년물 국채 수익률은 0.4%로 27개월 만에 최저치로 내려섰다.

외환시장에서는 유로가 미달러 대비 4개월여 만에 최대 주간 낙폭을 기록할 전망이다. 지난 6일 호주준비은행이 오랜 긴축 기조에서 탈피해 금리가 상하방 양쪽 모두로 움직일 수 있다고 밝히며 급락한 호주달러는 주간 기준으로 2.3% 하락했다.

상품시장에서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과 미국의 베네수엘라 석유 금수 제재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성장 둔화 우려에 국제유가가 하락하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 1개월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