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민주노총 3월 6일 하루 총파업

기사등록 :2019-02-11 08:38

8일 중앙집행위원회 2~3월 투쟁 계획 확정
노동법 개악 저지, ILO핵심협약 비준 등 요구 방침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월 6일 하루 총파업을 실시한다.

민주노총은 지난 8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올해 2∼3월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민주노총 로고]

민주노총은 3월 6일 총파업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쟁취. 제주영리병원 저지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총파업에 앞서 18일에는 지역본부별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일에는 여의도 국회 앞 또는 광화문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투쟁 조직화를 위해 지도부 현장 순회, 탄력근로제 확대 관련 국회 토론회 등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hwyo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