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시대 개막... 현대차그룹·부품 관련주 성장 모멘텀"

한온시스템·현대제철 등 부품 관련주도 수혜 -유진투자증권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수소차가 에너지전환 정책의 중심으로 부각되면서 미래 신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수소차 시장에서는 국내 업체들이 기술적으로 가장 앞서 있고, 해당 산업이 고루 형성되어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정책변화로 관련 기업들에게 큰 성장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수소차 보급 확대는 관련 밸류 체인의 성장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현대차 그룹주를 비롯 수소차 관련 부품 및 인프라 관련주 수혜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유진투자증권]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2030년까지 총 7조6000억원원을 투자해 연 50만대 수소차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연구원은 "2030년 글로벌 수소차 시장이 연 100만대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현대차는 연간 25만대의 수소차를 생산, 판매하게 될 것"이라며 "수소차 관련 추정 매출액은 7조4000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장 손익에 미치는 영향보다는 친환경차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면서 장기적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 그룹의 핵심 부품 공급을 담당하는 현대모비스에 대해서는 고속 성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현대모비스는 현대차에 연료전지스택 모듈(수소차 엔진)을 공급하고 있다. 대당 공급원가는 현 수소차 원가의 6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수소차 영역에서 독자적인 부품 경쟁력을 확보한 점은 밸류에이션 프리미엄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온시스템, 현대제철 등 부품 관련주의 수혜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한온시스템은 친환경차 공조시스템 분야의 글로벌 강자로 전기차와 공유되는 영역도 많아 규모의 경제 확보 측면에서도 유리한 장점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현대제철은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차 프로젝트에서 연료전지 핵심 부품과 수소 공급 역할을 담당하며 철강 외 부문에서 중장기 성장성을 모색하기 시작했다"며 "2030년 50만대 생산체제가 될 경우 1조원에 육박하는 매출 규모가 될 것으로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특수소재, 부품 기술을 보유한 상아프론테크에 대해서도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이 연구원은 "실적 성장을 견인하는 전기차 배터리 부품의 2018~2022년 매출 성장률이 28%다. 올해부터 주고객인 삼성SDI 배터리가 장착된 폭스바겐, 재규어 등 전기차가 대량생산될 예정이며 최근 국내 양산공장의 설비증설을 완료했고 중국 시안 공장의 증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herishming1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