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북미 자동차 전문기관서 잇단 호평

카앤드라이버 등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제네시스 G70이 북미 자동차 전문기관 및 전문가들로부터 잇단 호평을 받고 있다. G70은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난 2017년 출시한 준중형 세단이다.

11일 현대차에 따르면, G70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기준)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가 선정하는 '에디터스 초이스 2019'에서 콤팩트 세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또 지난 7일에는 2019 시카고 모터쇼의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에서 베스트 럭셔리카로 뽑혔다.

썸네일 이미지
G70.[사진=현대자동차]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이자 진행자인 존 데이비스는 "G70은 균형이 잘 잡힌 섀시와 멋진 차체에 화려한 최첨단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가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아울러, G70은 지난 7일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카즈닷컴의 최고상인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에 선정됐다.

같은 날 캐나다에서는 현지 주요 자동차 기자들로 구성된 비영리단체인 캐나디안 오토모티브 저리로부터 '2019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를 수상했다.

한편, G70은 '2019 세계 올해의 차' 최종 후보 10개 차종에도 포함됐다. 2019 세계 올해의 차 주최 측은 다음 달 5일 제네바모터쇼에서 최종 후보 3개 차종을 공개하고 4월에 열리는 뉴욕모터쇼에서 최종 선정 작품을 발표할 예정이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