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종합] 주지훈·진세연·김강우의 한국형 초능력 판타지 '아이템'

기사등록 :2019-02-11 16:17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신비한 '아이템'을 손에 넣으면 얻게 되는 특별한 능력. 대한민국 현대 사회를 배경으로 한 웰메이드 판타지 드라마가 온다.

11일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욱 감독과 배우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등이 참석했다.

'아이템'의 배우 주지훈, 박원상, 김유리, 김성욱 감독, 진세연, 오승훈, 김강우 [사진=MBC]

MBC에서 선보이는 초대형 블록버스터 '아이템'은 특별한 능력을 주는 '초능력 아이템'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아이템 탓에 사건이 벌어지고, 검사 강곤(주지훈)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영)이 이를 해결하는 과정을 그린다. 절대악이자 소시오패스 기업인 조세황을 김강우가, 미스터리한 검사 한유나는 김유리가 각각 연기한다.

이날 김성욱 감독은 "카카오페이지 동명 웹툰을 바탕으로 했다. 원작에서 소재를 가져와 대한민국에서 이뤄지는 이야기로 재창작한 판타지 퓨전 장르 드라마"라고 '아이템'을 소개했다.

최초로 공개된 '아이템' 하이라이트에서 눈길을 끈 건 단연 CG였다. 초능력을 시각적으로 구현하는 CG처리가 드라마의 완성도를 결정하기 떄문이다.

김 감독은 "시청자들이 이게 가짜구나 하면 몰입하기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다. 오늘 첫방송에 많은 분량이 나가지만 그 뒤로도 실망시키지 않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배우 주지훈과 진세연 [사진=MBC]

4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배우 주지훈도 작품의 흥행을 점치는 이유 중 하나다. 주지훈은 "'아이템' 대본을 받고 이야기가 굉장히 재밌는데 TV드라마에서 어느 정도 구현될까 궁금했다. 미팅 결과 화려하고 스케일이 큰 효과를 사이드디시로 한, 결국 사람 사는 얘기를 다룬다는 점이 좋았다"고 출연 계기를 말했다.

이어 "실제로 사는 세상에서는 그런 CG나 효과가 없다. 그걸 어떻게 리얼하게 붙일까 배우들과 제작진이 고심해서 만들었다. 큰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작품이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아이템'에 앞서 성공한 '도깨비' '시그널' 등 여러 장르 드라마들 덕에 판타지, 퓨전, 미스터리가 이젠 안방에서도 제법 익숙해졌다. 다만 이에 관한 우려가 여전한 것도 사실이다.

이에 관해 김 감독은 "세상에 특별한 얘기가 그렇게 많지는 않은 것 같다. 특별한 척을 하는 것도 많고 잘 만든 것도 많다. '닥터 스트레인져' '반지의 제왕'에도 많은 아이템이 나온다. 이 물건, 능력들이 대한민국의 우리 곁에서 삶 속에서 벌어진다면 어떨까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주지훈과 더불어 '사극 전문'에서 4년 만에 현대극에 도전하는 진세연의 연기 변신과 악역으로 돌아온 김강우, 단편적 악역을 벗어나 반전의 키를 쥔 김유리의 캐릭터와 연기도 볼거리다.

특히 김 감독은 주지훈의 캐스팅 비화를 밝히며 최적의 캐스팅 완성에 뿌듯함을 드러냈다. 그는 "지훈 씨를 처음 만났을 때 한 마리의 경주마 같았다. 당장이라도 트랙으로 뛰쳐 나가겠구나. 저 말에 내가 떨어질 지 몰라도 한 번 타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아이템'의 김강우 [사진=MBC]

또 "김강우 형은 '굿바이 미스터블랙' 하면서 이 배우는 믿고 가도 되겠구나 느꼈다. 악마는 디테일이 만드는 건데 중심축으로 잘 해주고 있다. 진세연 씨는 주지훈 씨와 같이 작품을 한 적도 있더라"면서 특별한 인연들을 소개했다.

끝으로 주지훈은 예상 시청률을 묻자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시청률은 모른다고 가늠할 수가 없다. 주변에 아무리 물어봐도 알 수가 없다. 그냥 소망하고 갈망하고 있을 따름"이라며 좋은 반응이 있을 시 보답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등이 출연하는 MBC '아이템'은 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