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 중국증시종합] 춘제 마치고 차관급 무역협상 시작, 상하이지수 1.36%↑

본문내용

상하이종합지수 2653.90 (+35.66, +1.36%) 
선전성분지수 7919.05 (+235.05, +3.06%) 
창업판지수 1316.10 (+44.82, +3.53%)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11일 중국증시 주요지수는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 시작과 함께 강세를 보였다. 1주일간의 춘제(春節, 중국 설) 연휴를 마치고 투자자들의 증시 기대감도 커진 모습이다.

이날 상하이지수는 흔들림 없는 강세를 보여 전일비 1.36% 오른 2653.90포인트로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각각 3.06%, 3.53% 올랐다.

11일 제프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베이징에서 미중 차관급 회담을 시작했다.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도 회담장을 방문해 협상 타결 기대감을 키웠다. 오는 14~15일에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류허 부총리 등이 참석하는 고위급 회담이 예정돼 있다.

선밍가오(沈明高) 광파(廣發)증권 수석연구원은 “단기간에 협상이 타결되지는 않더라도 상황이 더 악화되지도 않을 것”이라며 “양국 모두 협상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돼지해 첫 증시 개장 기대효과로 인해 양돈 사료 테마주 주가가 6% 가까이 올랐다. 무역협상 지속 소식에 통신 IT 전자 섹터도 강세를 보였다.

경제 매체 중신징웨이(中新經緯)에 따르면 지난 15년간 춘제 이후 10거래일간 상하이증시가 상승한 경우는 80%에 달한다.

춘제 기간 다우존스지수 등 글로벌 주요 증시가 강세를 보인 것도 이날 A주 반등의 주요 재료로 꼽힌다.

중신(中信)증권은 “2월 말까지 단기적으로 중국 증시가 15% 넘게 반등하면서 상하이지수가 3000선을 회복할 가능성도 있다”며 “지난 1년 중 가장 상승 폭이 큰 달이 될 것”이라고 시장을 낙관했다.

반면 소비 침체는 향후 A주 증시의 불안감을 더욱 키울 전망이다. 올해 춘제 황금연휴(2월 4~10일) 중국인들의 소비규모는 절대금액에선 사상 첫 1조위안을 돌파했지만 전년비 한자릿수인 8.5% 증가에 그쳤다. 소비 증가율이 한자리 수를 기록한 것은 6년 만에 처음이다.

11일 위안화 가격도 크게 하락했다.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62% 오른(위안화 가치 절하) 6.749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날 인민은행은 역환매조건부채권(RP) 거래를 하지 않고 만기도래한 200억 위안의 유동성을 순회수했다.

상하이 선전 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373억 위안과 1826억 위안을 기록했다.

썸네일 이미지
11일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추이 [사진=텐센트증권]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