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소프트뱅크, '무인배달' 스타트업 뉴로에 약 '1조원' 투자

기사등록 :2019-02-12 08:27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일본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가 '무인배달'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뉴로’(Nuro.ai)에 9억4000만달러(약 1조580억원)를 투자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로(Nuro.ai)의 '무인배달' 자율주행차 [사진=뉴로 홈페이지]

뉴로는 2016년 실리콘밸리에서 구글 자율주행차 웨이모의 두 엔지니어들이 탄생시킨 스타트업이다. 이들은 ‘무인택시’ 보단 ‘무인배달’이 달성가능한 미래 자율주행차 모델로 보고 창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창업자 데이브 퍼거슨은 "우리의 목표는 일상에서의 로보틱스 혜택을 가속화하는 것"이라며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와 손 회장의 "300년 비전"이 자동화와 인공지능(AI) 개발에 있어 "완벽한 파트너"라고 묘사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규모 투자로 뉴로의 무인배달 자동차 생산을 늘리고, 추가로 엔지니어를 고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전펀드의 이런 대규모 투자에도 불구, 회사는 아직 ‘유아기’ 상태다. 도로 위 맞춤생산된 뉴로 배달 차량은 아직 6대에 불과하다.

퍼거슨은 뉴로가 더 많은 무인배달 차량을 주행케 하기 위해 현재 여러 자동차와 전자기기 제조업체들과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투자로 소프트뱅크는 교통기술 시장에서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수 있게 됐다. 본사의 비전펀드는 지난 5월 제너럴모터스(GM)사의 자율주행자동차 계열사, 크루즈(Cruise)에 23억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손정의 회장의 1000억달러 비전펀드는 우버, 디디추싱 등 자율주행차 업체의 일부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소프트뱅크는 토요타와 ‘모네 테크놀로지’란 모빌리티 합작투자를 설립하기도 했다. 

한편, 퇴직한 구글 엔지니어들이 설립한 또 다른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오로라(Aurora)는 지난 주 세퀴아 캐피탈과 아마존을 비롯한 투자자들로부터 5억3000만달러를 제공받았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