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열고 말하면 장보기 끝"... LG전자-GS리테일 협업

양사 협업해 홈 IoT 기반 장보기 서비스 개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LG전자와 GS리테일이 스마트가전에 대고 음성 명령하면 식재료 등을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썸네일 이미지
LG전자-GS리테일, 업무협약 체결 [사진=LG전자]

LG전자와 GS리테일은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홈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장보기 서비스를 선보이고 오프라인 매장을 혁신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LG전자 스마트가전과 GS리테일 매장을 연계한 홈 IoT 기반 장보기 서비스 △가전 사용 패턴과 쇼핑 이력을 활용한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 △5G, 인공지능, IoT 등 최신기술 활용한 첨단 오프라인 매장 등을 준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고객이 LG전자 스마트가전에 대고 음성 명령을 하면 필요한 물건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 스마트가전이 사용자의 음성명령을 인식해 스스로 인터넷에서 GS리테일에 상품을 주문하는 방식이다. GS리테일은 온ㆍ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고객에게 해당 상품을 배송한다.

스마트가전은 고객이 어떤 기능을 주로 사용했는지와 GS리테일 매장에서 물건을 구입한 이력을 분석해 맞춤형 제품을 추천하기도 한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고객들이 좋아할 만한 상품과 필요한 서비스를 앱이나 가전제품을 통해 알려주기도 한다.

양사는 LG전자의 5G, 인공지능, IoT 등 최신기술을 적용해 고객들이 더 편리하게 쇼핑을 할 수 있도록 기존 GS리테일의 오프라인 매장을 첨단화하는 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은 "LG전자가 보유한 첨단 기술과 GS리테일이 축적해온 유통 역량을 결합해 새로운 쇼핑 문화를 만들 것"이라며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